[단독] 대통령실 리모델링, 기술자 2명 뿐인 중소업체가 맡았다

1bang LV 1 06-08

ERyIK

(발췌)

8일 머니투데이가 조달청 나라장터 등을 통해 확인한 결과 대통령비서실은 지난 7일 공사비 6억8208만원 규모 '청사내 사무공간 환경개선'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을 맺은 업체는 경기도 포천시 소재 '다누림건설(대표 김승예)'이다. 대통령비서실이 직접 업체를 지정한 '수의계약' 형태였다.

이 계약은 조달청이 관여하지 않아 나라장터 내에서 일반적인 검색 방식으로는 확인이 쉽지 않다. 조달청 관계자는 "해당 계약은 대통령비서실이 직접 업체를 지정해 수의계약을 맺고 디브레인(디지털 국가예산 시스템)에 계약정보를 올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중략)

하지만 리모델링 시공을 맡은 업체의 적정성에 대해선 의문이 제기된다. 대한전문건설협회에 따르면 다누림건설은 지난해 12월 1일 신규 등기를 한 신생 업체로 실내건축공사업종으로 분류돼 있다.

이 업체의 지난해 기준 시공능력평가액은 3억7314만원, 기술능력평가액은 2억5314만원이다. 임직원 중 기술자격을 갖춘 인력은 2명 뿐인데 이 중 한명은 초급 기술자로 확인됐다. 전체 임직원 수는 공개되지 않았다.

실제 업체 수준도 열악한 것으로 확인됐다. 머니투데이 취재진이 포천공구상가 단지 소재 다누림건설 본사를 찾아간 결과 한 건물 1층에 위치한 작은 상가를 임차해서 운영 중이었다. 같은 건물에 입주한 한 업체 관계자는 "사무실은 작년 말에 들어온 게 맞고, 한동안은 (직원들이) 자주 들락날락했다가 최근 며칠은 바쁜지 잘 오지 않았다"고 했다.

건설 업계에선 보안과 시공 품질이 중요한 대통령실 관련 공사를 기술력이 검증되지 않는 중소업체에 맡기는 게 타당하냐는 지적이 나온다. 이와 관련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공사 계약 내용을 확인해 본 후에 답을 드리겠다"고 말했다.

(전체기사)
>https://news.v.daum.net/v/20220608125717573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