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평균키 ‘남 172.5-여 159.6cm’…남성 절반은 ‘비만’ (제일 최신 평균키)

1bang LV 1 04-25

‘롱다리’ 체형 증가…비만 비율은 남성 47%·여성 23%
국표원, ‘제8차 한국인 인체치수조사 결과’ 발표



3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 스튜디오 159에서 열린 사이즈코리아 '제8차 한국인 인체치수 조사 결과' 발표회에서 최경미 동서울대학교 교수가 성과 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인의 평균 키가 40년 전보다 남성은 6.4cm, 여성은 5.3cm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하체가 긴 '롱다리' 체형이 많아졌으며, 남성의 절반가량은 비만인 것으로 조사됐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국표원)은 30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사이즈코리아 성과발표회'를 열어 이런 내용의 '제8차 한국인 인체지수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8차 조사에서는 2020년 5월부터 작년 12월까지 20∼69세 한국인 6839명을 대상으로 직접 측정 137개, 3차원 측정 293개 등 총 430개 항목을 측정했다.

그 결과 한국인의 평균 키는 남성 172.5cm, 여성 159.6cm로 1979년 1차 조사 때보다 남성은 6.4cm, 여성은 5.3cm 각각 커졌다.

또한 상체와 하체의 비율을 나타내는 다리 길이 비율(샅높이/키)이 모든 연령대에서 2003년의 5차 조사 대비 높아졌다. 남성은 43.7%에서 45.3%로, 여성은 44.4%에서 45.8%로 각각 늘어났다.



이처럼 키나 체형이 서구화되고 있으나 일부 인체 비율은 한국인 고유의 특성이 여전했다.

머리수직길이 대비 키의 비율을 나타내는 두신 지수는 1990년대 이후 7.2∼7.3을 유지했으며, 머리너비 지수(머리너비/머리두께)도 모든 시대·연령·성별에서 동양인의 단두형 비율인 0.84∼0.89를 기록했다.




남성의 평균 체질량지수(BMI)는 22.1(1차 조사)에서 24.9(8차 조사)로 40여 년간 꾸준히 높아졌다.

반면 여성은 같은 기간 22.0∼23.1에서 등락을 보였으며 8차 조사에서는 22.6을 기록했다.

BMI는 18.5∼22.9가 표준체중이다. 23∼24.9는 과체중, 25∼29.9는 경도비만, 30 이상은 중도비만으로 분류된다.

비만 비율은 남성의 경우 47.0%, 여성은 22.6%였다. 특히 여성은 7차 조사 결과와 비교해 35세 이상 모든 연령대에서 비만도가 줄어든 가운데 50∼60대의 감소 폭이 두드러졌다.

복부비만의 지표가 되는 허리둘레 역시 직전 조사 결과 대비 남성은 전 연령대에서 늘어났지만, 여성은 20대를 제외한 전 연령대에서 줄었다.

국표원은 이날 육군본부, 한국스마트의료기기산업진흥재단, 단국대 웨어러블 제조데이터 플랫폼센터, 대한인간공학회, 한국의류학회와 한국인 인체치수조사 데이터 활용·협력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박진규 산업부 1차관은 "한국인 인체치수조사는 세계에서 유례를 찾을 수 없는 국가 주도의 데이터 사업으로 40년간 축적한 데이터에는 격동의 시대를 거친 한국인의 인체 변천사가 담겨있다"며 "한국인의 몸에 맞는 제품 생산과 공간설계에 활용돼 우리 기업의 제품·서비스 경쟁력 강화에 기여해온 인체정보 데이터가 디지털 전환 시대의 미래지향적 신산업 창출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인체치수조사 사업을 더욱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날 진행된 행사 영상과 전시품 등은 전용 온라인 플랫폼(www.sizekorea2022.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송현수 기자(songh@busan.com)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