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부모님 용돈 얼마 드려야 하나"···10명 중 3명 이상 '30만원'

이데일리 유은실 기자] 코로나 엔데믹으로 약 3년 만에 찾아 온 ‘대면 설 명절’에 부모님 용돈으로 얼마가 적당할까. 19일 한화생명에 따르면 사내 설문조사 결과 ‘부모님께 명절 용돈을 드린다면 얼마를 드릴 예정인가’라는 질문에 10명 중 3명 이상이 ‘30만원’이라고 답했다. 30만원을 선택한 응답자는 36.2%로 가장 많았고, 20만원(26.6%), 50만원(23.5%), 50만원 초과(9.7%), 10만원 이하(1.9%) 순으로 나타났다. 계획이 없다는 답변도 2.1%였다.

올해(2023년) 세뱃돈 적정금액’에 대해선 초등학생 이하 3만원, 중학생 5만원, 고등학생 및 대학생 10만원이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한화생명이 10년 전 실시한 2013년 설문조사(임직원 905명)에선 초등학생 이하 1만원, 중학생 3만원, 고등학생 및 대학생 5만원이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10년 만에 유아 및 초등학생의 세뱃돈은 1만원에서 3만원으로 상승했고, 중학생은 3만원에서 5만원, 고등학생 및 대학생도 5만원에서 10만원으로 올랐다. 다만 고등학생과 대학생에게 주는 세뱃돈 수준엔 큰 차이가 없었다.

세뱃돈 관리와 나이를 묻는 질문엔 중학생부터(37.0%)와 초등학생부터(34.6%)가 유사하게 높게 나타났다. 고등학생(15.7%), 성년 이후(9.1%), 즉시(3.5%)가 그 뒤를 이었다. 특히 ‘자녀의 세뱃돈을 부모가 사용한 적이 있나?’ 질문에 ‘있다’ 답변이 51.9%를 차지해, 절반 이상이 자녀의 세뱃돈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18/0005409037?sid=101
댓글
연애프로그램 보지않는 사람의 특징
1bang
LV 10
01-20
방금 공개된 태양x방탄소년단 지민 'VIBE' 밴드 라이브
1bang
LV 10
0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