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방문객 22만명 줄어”…해외 이어 국내에도 밀리나



3년여간 억눌려온 해외여행 수요가 빠르게 되살아나는 가운데 국내 ‘호캉스’ 수요도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 팬데믹 기간 급부상했던 제주가 국내외 대체 여행지에 모두 밀리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티몬에 따르면 지난달 1일부터 이달 17일까지 국내 숙박 상품 중 호텔 카테고리 매출이 전년 동기보다 약 6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전인 2019년 동기와 견줘도 112% 급증한 수준이다.

티몬에 따르면 인기 여행지는 여수와 강릉, 부산 등이다.

지난 9월에도 제주를 제외한 전국 각지의 호텔 예약이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G마켓에 따르면 9월(1~26일) 들어 인기였던 지역은 ▲강원도(89%) ▲경주(42%) ▲경기(38%) ▲충청(33%) ▲부산(24%) 등으로 집계됐다.


제주 관련 여행·숙박 상품 판매가 줄어든 근본적인 까닭은 제주를 찾는 사람 수가 실제로 급감했기 때문이다. 제주관광협회에 따르면 지난 9월 제주 입도객 수는 105만9157명을 기록했다. 한 달 전보다 22만2451명(17.4%) 줄어들었다.

앞서 지난 5~8월 제주에 입도한 사람 수는 매달 120만명대 후반을 기록한 바 있다. 5월 130만6537명, 6월 128만3470명, 7월 126만3332명, 8월 128만1608명 등 순이다.


당초 여행업계는 이르면 올가을, 늦어도 겨울부터 제주를 찾는 여행객 수가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동남아 등 가까운 해외 여행지가 인기인데다 일본 역시 무비자(사증 면제) 관광을 재개한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한 여행업계 관계자는 “줄어들 것이라고는 생각했다. 예약률이 떨어진다는 내부 통계가 있었기 때문”이라면서도 “다만 소비자들의 수요가 이렇게 빨리 변화할 것이라고는 예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특수를 누렸던 제주 렌터카 업체 등은 대폭 할인행사에 들어간 분위기다. 현재 다수 렌터카 업체가 정상가에서 70~90%를 할인해주는 프로모션을 진행 중인데 업체에 따라서는 ‘완전자차 보험’ 비용을 무상으로 해주는 경우도 있다.


업계에서는 제주를 방문한 국내 소비자들이 고비용을 지출했음에도 만족도가 상대적으로 떨어지고 있단 분석이 나온다. 제주관광공사가 최근 발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내국인의 제주 관광 만족도(5점 만점)는 ▲2019년 4.09점 ▲2020년 3.96점 ▲2021년 3.88점 순으로 하락했다.


https://naver.me/5CpvB2d2
댓글
네이버페이 10원+36원
1bang
LV 10
11-22
[펌] 기무라타쿠야 딸이 찍은 에스티로더 광고 원래 찍던 동양인 모델.jpg
1bang
LV 10
1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