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들 미쳤어요"…요즘 교실 퍼지는 충격의 '이태원 압사 놀이'

“반 애들이 미친 것 같아요. 쉬는 시간에 ‘살려달라’며 이태원 놀이 했음요.” “우리 학교에서만 이태원 압사 놀이 하나요?”

10대가 선호한다고 알려진 SNS인 틱톡에는 최근 ‘이태원 놀이’ ‘이태원 참사 놀이’ 등과 같은 해시태그(#)를 달고 이 같은 글이 줄 잇고 있다. 이태원 놀이란 과거 ‘햄버거 게임(놀이)’으로 불리던 것으로, 적게는 수명에서 많게는 수십명이 층층이 몸을 쌓아 밑에 있는 이들을 몸무게로 압박하는 행동을 뜻한다. 158명이 숨진 ‘이태원 참사’ 이후 초·중·고 남학생 사이에서 위험천만한 ‘이태원 놀이’가 확산되고 있다.

서울의 한 중학교 1학년 임모군은 “SNS를 타고 참사 영상이 퍼지면서 이태원 참사를 흉내 내는 듯한 햄버거 놀이가 학년 전체에 퍼진 분위기”라고 전했다. “교실 책상·의자를 치우고 10여 명의 아이가 몸을 포개 누르는 일이 쉬는 시간마다 반복되고 있다”는 게 임군의 설명이다. 서울 A고등학교 2학년 박모(18)양도 “학교에서 아이들이 ‘이태원 압사 놀이’라고 부르며 햄버거 게임을 하는 걸 보고 큰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틱톡 등 SNS에서는 “급식 먹을 때 ‘밀어 밀어’ 하면서 이태원 (참사) 따라 한다” “특정 학생들이 주도해서 친구들을 햄버거 놀이로 괴롭힌다” 등과 같은 목격담도 쏟아지고 있다. 밑으로 갈수록 압박 강도가 큰 햄버거 놀이가 ‘학교 폭력(학폭)’ 수단으로 번질 우려가 있는 셈이다.

학부모들의 걱정도 커지고 있다. 초등학교 5학년 아들을 키우는 40대 이모씨는 “아들이 핼러윈 때 외치는 ‘트릭 오어 트릿(trick or treat, 사탕 아니면 골탕)’을 ‘트릭 오어 다이(trick or die, 장난 아니면 죽음)’로 바꿔 말하길래 참사가 희화화된 듯한 느낌을 받아 염려됐다”고 말했다. 고등학교 2학년 아들을 둔 주부 이모(44·여)씨도 “햄버거 놀이를 하지 말라는 담임선생님 주의가 있었지만, 부상자가 없다 보니 학교 차원의 대책은 없는 것 같다”며 근심했다. 지역 맘 카페에서는 “아이들에게 햄버거 놀이가 절대 안 된다는 인식을 심어줘야 한다”는 반응도 나오고 있다.

(중략)

전문가들은 학생들이 참사를 희화화해 소비하지 않도록 견인하는 교육이 시급하다고 설명한다. 유현재 서강대 커뮤니케이션학과 교수는 “앞뒤 맥락 없이 편집된 참사 영상 등이 SNS를 타고 퍼지고 있는 만큼 학생들이 왜곡된 인식을 갖게 될 우려가 크다”며 “집단적 트라우마가 이미 확인되고 있는데도 학생들이 참사를 어떻게 수용하고 인식해야 하는지에 대한 교육이 이뤄지지 않는다는 건 큰 문제”라고 말했다. 임명호 단국대 심리치료학과 교수는 “한때 유행했던 ‘자살 놀이’처럼 10대들은 모방 심리가 크기 때문에 일단 유행이라고 하면 부작용에 대한 생각 없이 따라 하곤 한다”며 “‘나는 저들과 달리 이런 걸 해도 괜찮다’는 식의 우월 심리까지 겹쳐 놀이가 더욱 확산할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https://v.daum.net/v/20221116050109067






https://v.daum.net/v/20221116094656680
댓글
[속보] 바이든 "폴란드 타격한 미사일, 러시아발 아닌듯"
1bang
LV 10
11-16
카타르 도착한 방탄소년단 정국이 인스타 스토리에 업데이트한 사진
1bang
LV 10
1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