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족들은 A씨가 사건의 피해자로만 기억되기 원치 않는다는 뜻도 내비쳤다. A씨 작은아버지는 "조카가 사망할 정도의 상처를 입고도 비상벨을 눌러 범인을 검거하도록 했다"며 "범인이 도망갔으면 수사력이 또 얼마나 허비됐겠나. 조카는 마지막까지 할 일을 한 것"이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1bang LV 10 09-16

>http:/twitter.com/beatdead22/status/1570586389657571328?s=21&t=m7qE0kioLpnOn4HjUze_Ng


기사링크
https://www.hankookilbo.com/News/Read/A2022091522540003675?090944323975&did=tw

피해자는 지방의 한 고등학교를 다니는 동안 줄곧 우수한 성적을 유지했고, 대학에서도 4년 내내 과수석을 놓치지 않았다. 졸업 후 서울교통공사와 산업안전관리공단 시험에 동시 합격해 집안에서도 자랑스러운 존재였다. 큰아버지는 "앞날이 창창했던 조카에게 집안 어른인 제가 해줄 수 있는게 아무 것도 없다"며 말을 잇지 못했다.
유족들은 서울 한복판에서 다시는 이 같은 비극이 벌어져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큰아버지는 "하루 빨리 제대로 된 매뉴얼을 마련해 또 다른 피해가 없도록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유족들은 A씨가 사건의 피해자로만 기억되기 원치 않는다는 뜻도 내비쳤다. A씨 작은아버지는 "조카가 사망할 정도의 상처를 입고도 비상벨을 눌러 범인을 검거하도록 했다"며 "범인이 도망갔으면 수사력이 또 얼마나 허비됐겠나. 조카는 마지막까지 할 일을 한 것"이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