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족 우월주의가 득세하면서 최근 중국에서 이 악물고 흔적 지우려한다는 옷.jpg

pDVjb_1st.jpg
 

mImHf.jpg
 

PpkcA.jpg
 

wthdV
 

TbPyf
 

‘치파오는 중국 옷인가, 아닌가’라는 논란이 중국에서 점점 커지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2일 보도했다.

치파오(旗袍)는 몸에 딱 맞는 형태의 원피스로, 특히 치마에 옆트임을 줘 여성미를 강조한 것이 특징이다. 만주족 고유 의상에서 유래했는 데 얼마 전까지도 중국 전통 여성 옷의 상징으로 여겨져 왔다. 중국 영화·드라마나 공공행사에서 자주 노출돼 외국인에게도 익숙하다. 

하지만 최근 중국에서 치파오를 입는 여성들을 보기 힘들다는 것이 대체적인 시각이다. SCMP는 “치파오가 한족이 아닌 만주족의 전통 의상에서 파생되었는데 현재 중국인(한족)들이 이를 거부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설명을 붙였다.

문제는 중국인들이 영광의 전통시대로 부르는 17세기에서 19세기까지 중국은 이민족인 만주족 청나라(1644~1912)가 통치했다는 것이다. 우리의 ‘전통’이 보통 조선후기의 문화를 의미하듯 현대에서 보는 중국인들의 전통시대도 대개 청나라였다.

시진핑 집권 이후 중국은 최근 ‘중화민족 부흥’ 등을 주장하며 중국 전통문화를 복원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물론 이는 지배민족이라는 한족 위주의 역사 만들기다. 이를 위해 전국적으로 한푸 입기 운동을 벌이고 관련 ‘한푸 패션쇼’도 잇따라 여는 중이다. 그리고 이런 한푸 유행에 치파오는 포함되지 않는다.
 

세계 GDP의 3분의 1을 생산한 강국이던 청나라 시대의 영광을 재현하자고 하면서 청나라 의상은 부인하는 것이 공산당 치하의 현대 중국 모습인 것이다. SCMP는 전문가의 의견을 통해 “청나라에서 유래한 양식이 중국을 대표하지 않는 이유는 무엇인가. 원래 전통 의상이라는 것은 민족주의를 위해 의도적으로 만들어진 것”이라고 평가했다.

+) 중국옷 = 치파오라는 인식을 지우기 위해 

요즘 한족 젊은이들이 열심히 입기 운동 하고있다는 옷 '한푸'

 

 

FzHRx.jpg
 

 

WhujQ
 

 

ZLbCl
 

 

 

그동안 다들 중국 전통옷=치파오로 생각하던 세계인들
최근 몇년새 갑자기 저러니까 다들 어리둥절 중
 

>

댓글
2022년 맞나요? '농촌 총각 장가보내기 사업' 벌이는 지자체들
1bang
LV 10
09-09
63
'반려견과 함께 고향으로'
1bang
LV 10
09-09
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