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억 BTS 부산 콘서트..열정페이에 비용전가까지 하나

1bang LV 10 09-07

이번엔 70억 상당의 공연 비용이 도마에 올랐다.

7일 가요계와 공연계에 따르면 이번 방탄소년단 공연에는 약 70억 원 가량이 필요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현재로선 이 비용을 고스란히 방탄소년단 측이 떠안게 생겼다. 공연 주최·주관사가 소속사인 빅히트 뮤직·하이브이고, 2030부산세계박람회유치위원회와 부산시는 후원으로 이름을 올렸기 때문이다.

일반적인 공연에 드는 비용은 자체적으로 마련하든 스폰서를 끼든 주최·주관사가 전액 부담한다. 방탄소년단의 여느 공연이라면 주최·주관사인 하이브가 비용을 대는 것이 전혀 이상하지 않다. 또 주최측은 티켓을 파는 등으로 비용을 충당하고 이익을 도모한다.

그러나 이번 공연은 취지 부터가 특별하다. 공연 자체가 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해 부산을 알리자는 차원에서 기획됐다.  BTS가 완전체 콘서트를 갖는 것도 박람회 홍보대사로 위촉된 책임감에서다.

흔히 지자체나 국가적 행사의 홍보대사들이 관련 콘서트 등 행사에 나서기도 하나, 이번 사례처럼 방탄소년단 단독 콘서트로 열리는 경우도 흔치 않다.

그런데 공연 주최·주관사가 하이브이다 보니 부산엑스포 유치위원회는 공연 기획 취지를 제공(?)할 뿐, 비용을 따로 지원하지 않는다. 부산시 역시 후원기관으로 공연장을 제공하고 교통, 숙박 등 행사에 필요한 행정지원만 담당할 뿐, 비용 얘기가 없다.

결과적으로 홍보대사인 방탄소년단이 직접 돈을 내고 공연을 열어 부산을 알리게 된 형국이 됐다. 무료 공연이다보니 티켓 판매 수익은 제로다. 글로벌 K팝 스타 방탄소년단은 출연료 한푼 안 받고 무대에 서니 '억' 소리 나는 '열정페이'라 할만한데 소속사가 비용까지 떠맡게 된 셈이다.

물론 협찬금이 유치될 가능성은 있다. 삼성, SK, 현대차, LG, 롯데, CJ 등 주요 그룹들이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해 전방위적으로 나선 터라 협찬이 예상되는 수순이지만, 아직까지 구체화된 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이브 측은 공연 비용 관련 문의에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기원 콘서트에는 하이브와 다수의 기업들이 엑스포 유치 노력에 동참하기 위해 공식 스폰서로 참여한다"는 공식입장을 전해왔다. 실제 공식 스폰서로 참여하는 기업은 알려지지 않았다.

>http:/n.news.naver.com/article/009/0005014709?sid=103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