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페이 상륙…12월부터 편의점서 쓴다

1bang LV 1 09-07

6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최근 현대카드와 애플은 국내에서 ‘애플페이’ 서비스를 출시하기로 하는 내용의 1년짜리 독점 계약을 체결했다. 현대카드는 동시에 카드 결제 단말기 위탁 관리업체인 대형 밴(VAN)사 6곳 및 카드단말기 제조사와 계약을 맺고, 애플페이 서비스에 필요한 NFC(근거리무선통신) 단말기 제조 및 시스템 개발 작업에 착수했다. 여기에 참여하는 밴사는 KIS정보통신, KICC(한국정보통신), KSNET(케이에스넷), KG이니시스, 나이스정보통신, 파이서브 등 6곳이다. 
 


현대카드는 늦어도 11월까지 시스템 및 NFC 사용 가능 단말기를 개발하고 12월부터 애플페이를 상용화한다는 목표다. 현대카드는 NFC 단말기를 이미 구축하고 있는 대형가맹점 위주로 애플페이를 시범 서비스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12월부터는 이마트와 코스트코 등 대형마트와 스타벅스, 투썸플레이스, 할리스 등의 커피전문점, CUㆍGS25ㆍ이마트24ㆍ미니스톱ㆍ세븐일레븐 등 전국 편의점을 포함해 60여개 브랜드에서 애플페이를 사용할 수 있다. 


 


.


 

최근 현대카드가 적극적으로 애플사에 도입 의사를 밝혔고, NFC가 가능한 단말기 도입과 서비스 구축에 대해 전방위적으로 지원을 약속하면서 독점 계약을 따냈다. 애플사와의 계약에는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이 애플사를 직접 방문해 체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카드는 이번에 이 비용의 최대 60%를 지원하기로 하면서 서비스가 가능해졌다. 현대카드는 가맹점이 NFC결제가 가능한 단말기로 교체하거나, NFC 단말기가 있더라도 사용규격을 국제표준으로 바꿔 애플페이를 이용할 수 있게 할 경우 프로모션 등을 걸어 비용부담이 크지 않도록 할 계획이다. 단말기 비용 20만원 중 최대 12만원을 할인, 가맹점이 8만원에 살 수 있게 지원해준다는 얘기다. 


 


.


 

다만 현대카드 측은 “(애플페이와 관련해)확인해 줄 수 있는 게 없다”고 말했다.


.

 

6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현대카드는 연내 국내 애플페이 상용화를 추진 중에 있다. 사내 프로젝트 명은 ‘크림(Cream)페이’다.

현대카드는 애플사와 1년 독점 계약권을 따낸 상태로 알려졌다. 당초 3년 계약이 유력시 됐으나 애플로서는 다른 카드사와의 추가 계약 가능성이 있어 기간을 단축한 것으로 풀이된다. 

현대카드는 애플페이 독점 계약을 따낸 만큼, 애플페이 전용카드(PLCC)를 만들어 고객을 늘리겠다는 계획이다. 소비자가 전용카드를 만들면 연회비를 캐시백해주는 것은 물론, 청구할인 및 애플 제품 구매지원 등을 해준다. 특히 아이패드, 애플워치 등을 경품으로 내건 프로모션 행사도 진행할 계획이다. 


 


.


 

한 카드업계 관계자는 “현대카드의 독점계약이 1년짜리 계약으로 아는데, 이 계약이 끝나는 시점에 다른 카드사들도 애플페이 사용을 요청할 것이고 이렇게 되면 국내 애플페이 점유율이 급속도로 올라갈 수 있다”며 “현대카드의 경우 과거 출범시에도 대형가맹점을 공략해 고객을 모으는 전략으로 성장했는데, 이번 애플페이도 백화점, 마트, 편의점, 커피프렌차이즈 등 주 소비층에 자주 가는 대형가맹점 위주로 사업을 시작해 영역을 넓힐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기사 추가

 

>http:/www.edaily.co.kr/news/read?newsId=01226726632457824&mediaCodeNo=257&OutLnkChk=Y

 

http:/www.edaily.co.kr/news/read?newsId=01230006632457824&mediaCodeNo=257&OutLnkChk=Y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