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지하주차장 30대 생존자 "아이들 때문에 포기할 수 없었다"

1bang LV 10 09-07

14시간 만에 구조돼 119 구급차로 이동하며 아내 통해 심경 전해

"바닥에 들어찬 물 때문에 자동차 문 못 열어 못 타"





(포항=연합뉴스) 김선형 박세진 기자 = "포기하고 싶을 때도 있었는데, 아이들 때문에 포기할 수가 없었다."

6일 경북 포항시 남구 인덕동의 침수된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서 실종 14시간여 만에 생존 상태로 구조된 주민 A(39)씨는 병원으로 가는 119구급차 안에서 아내에게 이 같은 고립 당시 심경을 전했다.

그의 아내는 연합뉴스와의 전화에서 생존자인 남편 A씨의 목소리를 수화기 너머로 들려줬다.

아내는 통화 내내 한껏 고무된 목소리로 여러 차례 환호성을 내며 "고맙고 감사하다"고 외쳤다.

아내와의 대화 형식으로 전달된 남편 A씨의 이야기에 따르면 A씨는 지하 주차장에 갔으나, 바닥에 들어찬 물 때문에 자동차 문을 열지 못했다.

아내는 119구급차 안에서 남편에게 "순식간에 물이 차 들어왔어?"라고 묻기도 했다. 그러면서 "차 안 탄게 진짜 다행이다"라며 안도감을 표시했다.

생존자 A씨는 물속에서 체온을 유지하기 위해, 옷을 벗고 에어포켓으로 추정되는 공간에 서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아내는 전했다.

아내는 "우리 신랑이 있는 쪽에는 어디 숨 쉴 수 있는 그런 곳이 있었나 봐요"라고 말했다.


병원 도착 전 끝으로 하고 싶은 말을 묻자 A씨 아내는 "살아서 돌아왔다는 것만으로도 하고 싶은 말이 없다"라며 "고맙고 정말 감사해요"라고 답했다.


https://naver.me/FdGcVoUN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