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BTS 콘서트 교통대란 우려..부산시, 대형크루즈·유람선 투입한다

1bang LV 1 08-30

방탄소년단(BTS)의 10월 무료 콘서트를 앞둔 부산시가 교통난 대책으로 대형크루즈와 유람선 등을 투입하기로 했다. 또 당일 동해선 일광역에서 공연장까지 이어지는 도로를 차단하고 셔틀버스를 운행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콘서트장이 위치한 기장군 일광읍 옛 한국유리 부산공장으로 이어지는 동해선 배차를 늘리고, 2만 대까지 수용이 가능한 외곽 주차장을 확보해 일광역~공연장 셔틀버스를 운행하기로 했다.

콘서트가 열리는 곳은 전체 면적이 14만㎡ 정도다. 이곳에 가로 100m, 폭 40m, 높이 30m 규모의 특설무대가 설치되고, 5만 개의 좌석과 5만 명 수용 가능한 스탠딩 공간이 마련된다. 하지만 콘서트장 주변 도로는 왕복 2차선에 불과해, 최대 10만 명이 운집할 것으로 보이는 콘서트 당일 주변 교통 대란이 예상된다. 공연장까지 연결되는 대중교통도 동해선이 유일하고, 시내 버스 일부가 다니는 정도다.

공연장은 김해공항에서 38km, KTX가 다니는 부산역에서 35km, 울산역과는 51km가량 떨어져 있어, 콘서트 당일 부산 지역 교통 혼잡도 불가피해 보인다. 이에 시는 부산역 근처 북항 국제여객터미널에서 대형 크루즈나 쾌속선, 유람선 등을 이용해 콘서트장 인근까지 수송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또 인천공항과 김포공항에서 김해공항을 연결하는 항공기 증편도 검토 중이다.

>https://n.news.naver.com/article/469/0000694365?sid=102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