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여름 극장가 얼어붙었다… 한국영화 빅4 흥행 부진

1bang LV 1 08-27




https://www.google.com/amp/s/www.donga.com/news/amp/all/20220826/115152393/1


한산: 용의 출현’ ‘헌트’ ‘비상선언’ ‘외계+인’ 등 ‘빅4’ 한국영화 중 24일까지 ‘한산’만 관객 682만 명을 동원하며 손익분기점을 넘겼다. 하지만 이마저도 기대치에는 못 미친다. ‘한산’은 전작 ‘명량’이 박스오피스 사상 가장 많은 관객인 1760만여 명을 모았고, 개봉 초기 호평이 쏟아지면서 ‘1000만 예약 영화’라는 평가가 나왔지만 결과는 예상을 밑돌았다.


‘빅4’로 분위기를 띄운 다음 가을부터 쌓인 대작들을 하나둘 풀어내려던 영화 배급사들은 난감해하고 있다. 한 영화 배급사 관계자는 “비싼 관람료에 따른 반발 심리인지 관객들이 어느 때보다 냉철해지고 빈틈이 보이는 영화에 대한 혹평 수위가 가혹한 수준으로 높아지면서 수작급 영화가 아닌 이상 개봉이 부담스럽다”고 했다. 

또 다른 배급사 관계자는 “‘빅4’ 중 하나라도 잭팟을 터뜨렸다면 자신감을 가지고 가을 개봉을 결정할 텐데 ‘한산’마저 애매한 성적을 거두면서 배급사 대부분이 자신감을 잃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롯데엔터테인먼트가 추석 연휴 극장가에 신작 대작 대신 이례적으로 지난해 개봉한 ‘모가디슈’를 재개봉하기로 한 것도 여름시장 대작 정면 대결의 결과가 ‘관객 나눠먹기’와 출혈 경쟁으로 이어진 것과 무관치 않다는 해석이 나온다.

ㅡㅡㅡ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