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복 홍보"라던 문화재청..靑화보 속 日 디자이너 옷 논란

1bang LV 1 08-24

탁 전 비서관은 "(문화재청이) '한복을 알리기 위해 찍었다'고 설명하던데, 다른 여러 복장도 있고 심지어 일본 아방가르드 대표 디자이너인 류노스케 오카자키의 작품도 있다. 그런 것들을 자꾸 숨긴다"고 직격했다.

RZMkB_1st.jpg


 

앞서 문화재청 청와대국민개방추진단은 최근 보그 코리아가 청와대에서 촬영한 파격적 포즈의 패션 화보를 둘러싼 논란이 커지자 전날 설명자료를 내고 "74년 만에 국민에게 개방된 청와대에서 한복 패션 화보를 촬영하면서 열린 청와대를 새롭게 소개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탁 전 비서관은 문화재청의 설명을 "아주 솔직하지 못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실제 공개된 화보에는 한복 외 다른 형태의 의상도 포함된 데다, 일본 디자이너 옷까지 포함됐는데 이를 '한복 홍보'를 위한 협업이라고 하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는 의미다. 

>http:/news.v.daum.net/v/20220824101103857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