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린, 갑질 논란 2년만 스태프와 리얼리티..이미지 쇄신 위한 그림 성공할까

1bang LV 1 07-29


그룹 레드벨벳 멤버 아이린이 갑질 논란 2년 만에 절친 스태프들과 휴가를 떠나는 리얼리티에 출연한다

아이린은 지난 2020년 한 에디터 겸 스타일리스트 A씨의 폭로로 갑질 논란의 중심에 선 적 있었기 때문. 당시 SM엔터테인먼트와 아이린은 고개를 숙였고 아이린은 이듬해 1월에도 "저의 부족함으로 많은 분들께 너무 큰 고통과 걱정을 끼쳐드려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었다"며 "말과 행동의 무거움을 깨달았고 더욱 성숙한 사람이 되도록 하겠다"고 재차 사과했다.

논란이 있은지 약 2년 후 아이린은 절친한 스태프들과 여행을 떠나는 리얼리티를 통해 인간 배주현의 일상을 공개하게 됐다. 프로그램의 특성상 소탈하면서도 절친한 스태프들을 잘 챙기는 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보인다.

이미 아이린은 레드벨벳 멤버로 복귀해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그런 만큼 이번 리얼리티 출연은 2년 전 있었던 갑질 이미지를 쇄신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는 반응이 이어진다. 스태프들과 함께 하는 일상을 통해 아이린이 과거의 논란을 덮고 긍정적인 이미지를 남길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article/112/0003576829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