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한국영화의 공통점인 문제점으로 지적되는 것

1bang LV 1 07-27

sqnhr_1st.jpg

 

 

영상미나 흥행, 작품의 재미, 완성도 등을 제외하고라도 공통점으로 한국 영화를 본 영화팬들이 말하는 것 중 하나가


 

대사가 여러 소리들에 묻혀지고 들려서 잘 안들리는 것


 

최근 '브로커', '헤어질 결심', '외계인'까지 이런 아쉬운 부분을 토로하시는 분들이 많았음


 

몰론 일부 대사들은 일부러 안들리게 처리되는 부분이 있지만 많은 대사들이 들려야 하지만 잘 들리지가 않아 전달력이 떨어진다는 것


 

딕션 좋은 배우들임에도 야외에서 주로 찍고 배경음과 주위 환경음이 드라마 보다 더 강하게 들어가기 때문에 특히 영화에서 이런 아쉬움이 많이 나오는 중


 

자막의 경우 자막을 넣는 데도 꽤 많은 비용이 들어가기도 하고

일부 영화의 경우 자막이 있는 버전이 있을 경우 대부분 가치봄 상영관(시청각 장애인분들을 위한 버전)에만 들어감


 

이번 '한산: 용의 출현'에서 이미 본 사람들이 좋게 본 이유 중 하나로 해전 씬에서는 큰 효과음으로 대사가 안들릴 가능성이 높은 장면인데 자막을 추가하여 이런 부분을 해소한 것으로 꼽기도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