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기 불편해"…'대장놀이'에 빠진 김종국, 일요예능 독식에 쌓이는 피로감

1bang LV 1 07-27

≪태유나의 오예≫
오늘, 주목할 만한 예능
김종국, 일요일 예능만 3개 출연
예능마다 '군기 반장' 콘셉트, 웃음과 불편함 사이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능력자' 콘셉트로 예능서 인기를 얻은 김종국이 어느덧 베테랑 예능인으로서 주말 지상파 예능을 싹쓸이했다. 일요일에만 연이어 3개의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것. 본업은 가수지만 '2020 SBS 연예대상'을 수상할 만큼 어느덧 전문 방송인이 된 김종국. 그러나 상대방을 힘으로 제압하고 공격적인 발언들을 서슴지 않는 '군기반장' 콘셉트가 모든 예능서 계속되며 피로함을 자아내고 있다.

중략

그리고 지난 24일 3회 말미 김종국과 멤버들이 덴마크서 재회했다. 김종국은 멤버들을 보자마자 '수다 폭격'을 시작했고, 멤버들에게 질문을 하면서도 대답할 기회를 주지 않았다. 이에 황대현은 "틈을 줘야 이야기하죠"라며 "우리는 깜빡이를 계속 켜고 있었는데 안 준다. 양보 운전이 없다"고 토로했다.



이를 본 일부 시청자들은 "김종국 나타나니 분위기가 살벌해졌다", "앞에서 말도 못 하고 귀 아팠을 듯", "잔잔하게 힐링하는 기분이었는데 정신 사나워졌다", "왜 점점 푼수데기에 군기반장이 되어가는지" 등의 불편한 반응을 보였다.

이러한 반응이 나오는 이유에는 '런닝맨', '미우새'에서도 김종국은 '힘종국' 캐릭터로 자신보다 나이가 많은 사람도 힘으로 제압하고 능청스럽게 막말도 서슴지 않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 '옥탑방의 문제아들' 새 MC로 합류해서도 게스트의 대화를 끌어내고 멤버들과 조화로운 진행을 맡았던 김용만과 달리 계속해서 정형돈을 디스하는 모습으로 착한 예능에 '독한 맛'을 첨가했다.

마치 '대장 놀이'를 하듯 상대방을 제압하는 모습이 누구에게는 웃음을 줄 수 있지만, 누군가에게는 불편함을 자아낼 수 있다. 그리고 이런 모습이 모든 예능서 계속된다면 지켜보는 시청자들은 점차 피로함을 느낄 수밖에 없다. '예능 베테랑' 김종국의 행보에 아쉬움이 남는 이유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https://n.news.naver.com/entertain/ranking/article/312/0000560480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