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기상청 비 예보 절반은 '오보'…산업계 "피해 막심"

1bang LV 1 07-18

기상청의 ‘과잉예보’로 산업계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한국경제신문 자체 분석 결과 기상청의 강수 예보가 있었을 시 2번 중 1번꼴로 비가 오지 않았다. 과잉예보는 추세는 더욱 강해지고 있다. 이로 인해 날씨의 영향을 받는 농업, 스포츠, 건설 등 다양한 산업 현장에서 피해가 누적되고 있다. 보다 정교한 예보가 필요하단 지적이 나오고 있다.

비 온다는 예보 절반은 틀려
한국경제신문이 기상청 자료를 토대로 전수 분석한 결과, 지난해 기상청이 비가 온다고 예보했을 때 실제로 비가 오지 않은 비율(비예보 오보율)이 45%에 달했다. 기상청 247개 강수 관측지점 예보 데이터와 실제 강우가 쏟아진 날을 비교 분석한 결과다. 강수 유무는 0.1㎜ 이상 강우 관측 여부를 기준으로 판단했다.

오보율은 기상청이 과잉예보를 할수록 더욱 높아지는 구조다. 오보율은 2019년, 2020년 각각 42%, 40%를 기록했고 지난해 45%로 뛰면서 과잉예보 경향은 강해지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지속되는 과잉예보는 산업계에 큰 타격을 주고 있다. 충남 서산에서 9900㎡에 상추 농사를 하고 있던 강모씨(54세)는 지난 6월 중순 폭우가 쏟아진다는 기상청의 예보에 상추를 모두 수확했다. 실제 강수는 3일 뒤에야 시작됐다. 상추는 생육기간이 짧아 하루만 일찍 따도 상품가치가 크게 하락한다. 강씨는 지난해 초여름 상추 수확으로 3억원 매출을 올렸지만 올해 매출은 2억원에 그쳤다.

강씨는 “상추 농사는 생육기간 조금의 차이라도 상품가치가 달라지니 하루라도 더 키워보려고 온갖 노력을 한다”며 “기상청이 비온다했다가 안 왔을 때 피해는 생각 안하는지, 무책임하게 예보 남발하는 거 같다”고 토로했다.

경기 포천에 있는 A골프장은 지난달 말 예약 취소 사태를 맞았다. 기상청이 이번달 5일과 6일에 비가 올 것이라는 예보를 하면서다. 하지만 당일 하늘은 맑았다. 양일동안 40% 수준의 매출 감소가 있었다는 게 골프장 측의 설명이다. 이 골프장의 하루 매출은 1억원 수준이다. A골프장 관계자는 “5일과 6일 하루 전에서야 비가 오지 않는다는 예보로 바뀌었다”며 “부랴부랴 저렴한 가격으로 예약 시간대를 메웠지만 매출 타격은 감수해야 했다”고 말했다.

강원 강릉에서 호텔 공사를 하고 있는 B건설사는 지난 6월 중순 지속된 과잉예보로 인력 손실이 매우 컸다고 토로했다. 건설현장에선 폭우가 예상되면 배수 기계 준비, 대형 천막 설치 등 일할 거리가 늘어나 인력을 1.5배로 대기시켜야 한다. B건설사 관계자는 “6월 중순 비가 온다고 했다가 안온 날이 수도 없이 많았다”며 “이런 날 하루 단위로 고용하는 인부들을 뽑아놓고 놀려야 해서 피해가 막심했다"고 설명했다.

"적극적 예보 전 정교한 예보 선행해야"
기상청 관계자는 “시간당 100㎜가 넘는 폭우, 장마 정체전선의 장기화 등 최근 이상 기후 현상이 많아지는 추세여서 예측이 쉽지 않다”고 해명했다. 실제 지구온난화 등 기후변화로 대기 중 수증기가 급증하면서 강수 예보 난도가 높아지고 있다는 게 학계의 설명이다. 

이런 상황에서 예보를 하지 않아 발생하는 피해를 막는 게 우선이라 과잉예보가 불가피하다는 게 기상청의 설명이다. 이에 따라 기상청은 비가 내렸을 때 사전에 예보를 한 확률인 ‘강수 맞힘률’을 주요한 수치로 관리하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강수 맞힘률은 지난해 3분기 62%, 4분기 60%, 지난 1분기 71%로 꾸준히 오르고 있다. 예보를 적극적으로 할수록 맞힘률은 오르는 구조다.

전문가들은 “적극적인 예보를 한다해도 예보 시스템을 보다 정교하게 다듬어 과잉 예보는 줄여야 한다”고 지적한다. 2020년 상용화된 국내 수치예측 모델 ‘킴(KIM)’은 성능 고도화를 위해
예측성능은 유럽연합, 영국, 캐나다 등에 이어 세계 6위 수준(2020년 5월~2021년 10월, RMSE 예측성능 기준)이다. 다만, 킴 개발 고도화 팀을 한시적으로만 운영하는 등 성능 확대를 위한 노력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많았다.

한 기상학계 관계자는 "유럽연합은 예보 시스템 ECMWF 고도화를 위해서 영구 상설 관리팀을 만드는 등 지속 노력해왔다"며 "킴 고도화 팀은 해체를 눈앞에 둔 임시 팀으로, 정부의 관련 노력이 부족하다"고 비판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15/0004725360?sid=102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