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법 제정시 전국 모든 의사 투쟁 나서겠다”

1bang LV 1 04-26



의협 대의원회, 정기총회에서 결의문 채택---국회·간협에 경고

[의학신문·일간보사=이재원 기자] 대한의사협회 대의원회는 국회에서 간호법 제정시 전국 모든 의사들이 나서 국민과 함께 강력한 투쟁에 나설 것임을 밝혔다.

의협 대의원회는 24일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제74차 정기대의원총회’에서 만장일치로 채택한 결의문을 통해 이 같이 강조했다.
의협 대의원회 일동은 “대한의사협회는 지난 2년간 방역활동에 적극 협조해 주신 국민 여러분께 깊은 경의와 찬사를 보내며, 국민 안전과 건강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간호법 제정 시도에 대해서는 총력적인 저지에 나설 것임을 천명했다.
의협은 대의원회 일동은 “특정 이익 집단만을 위한 법 제정 요구는 국민 건강을 위협하고, 보건의료 체계를 불안정하게 만들며, 직역 간 편가르기는 어떤 이유로도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며 “간호협회의 법 제정 요구는 철회해야 마땅하고, 만약, 우리의 총의와 요청에도 법 제정을 위한 시도로 써 현 체제 붕괴를 지속한다면, 모든 회원이 들고일어나 국민과 함께 강력한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의협 대의원회 일동은 “보건의료 종주 단체로서 제 역할에 최선을 다하고, 정부와 국민의 신뢰를 얻도록 끊임없이 노력하는 자세를 견지하도록 독려하며 회원과 함께 힘을 보탤 것”이라고 덧붙였다.

http://www.bosa.co.kr/news/articleView.html?idxno=2172310







+ 간호법 주요 내용




"간호법은 간호사의 업무범위를 의사, 치과의사, 한의사의 '지도 또는 처방 하에' 시행하는 환자 진료에 필요한 업무로 제한했기 때문에 독립적인 의료행위는 불가능합니다."(대한간호협회)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