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조림에 고등어 안넣었다고 남편 삐졌어요.

1bang LV 1 04-25

출처 : https://pann.nate.com/talk/365994561


어제 저녁에 있던 일인데 아직도 삐져있네요.
어제 저녁 메뉴부터 말씀드릴게요.
불고기, 닭개장, 계란찜, 무조림 만들었고
멸치랑 오뎅 볶아뒀던 거랑 콩나물 무쳐둔
것도 꺼내 뒀어요.
남편 퇴근하고 딱 밥상 차려줬는데
무조림을 보더니 "고등어는?" 하더라구요.
제가 "오늘은 그냥 무조림이야." 하니까
그 때부터 툴툴거리기 시작하더라고요.

무조림을 하는데 어떻게 고등어를 안 넣을 수
있냐고 식사 시간 내내 불평하길래 화가 났는데
애가 보는 앞이니까 일단은 좋게 넘어가자 싶어서
식사 시간에는 참았어요.
애 재우고 나서 남편 불러서 얘기를 했죠.
"아까 당신이 저녁에 무조림에 고등어 없다고
내내 불평하고 애한테 너네 엄마는 무슨
무조림에 고등어를 안넣냐? 넌 그런거 닮지
마라~ 이런 식으로 엄마에 대한 부정적인 말을
한거 정말 불쾌했으니까 사과하고, 앞으로는
그러지 않았으면 좋겠다."
남편은 불만이 있었으면 아까 바로 말을 했어야지
왜 지나서 얘기하냐고 하더라고요.

그러면서 저보고 주부면서 직무유기 하고
편안하게 산다면서 화를 내더라고요.
요리하기 귀찮으니까 대충 무만 넣고 무조림을
한게 아니냐고요.
그 때부터는 감정싸움이 되기 시작했죠.
"나 불고기도 했고, 닭개장도 했고, 계란찜도
했는데 무슨 직무유기고 편안하게 사는 거냐
할만큼 했다. 그리고 내가 왜 주부인거냐.
재택근무긴 해도 엄연히 일을 하고, 수입도
충분히 있는데."
계속 말다툼을 하다가 남편은 거실로 나가서
자고 지금은 냉전 중이예요.
도대체 왜 이런 사소한걸로 싸워야 하는지도
모르겠고 꼴랑 무조림에 고등어 하나 안
넣었다고 제가 남편한테 이런 말 들어야
하는지도 모르겠어요.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