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현, 이번엔 ‘펫샵입양’ 논란→댓글창 폐쇄

1bang LV 1 04-25

0000808399_001_20220425105802745.jpg?typ

 

0000808399_002_20220425105802771.jpg?typ
 

 


이지현은 24일 인스타그램에 새 반려견을 입양한 사실을 알렸다. 이지현은 반려견의 이름이 ‘몰리’라며 “서윤(이지현의 딸)이 강아지 키우지 소원 성취. 엄마는 너희 둘도 버겁지만 더 노력하겠다”고 적었다.

포메라니안으로 추정되는 이지현의 반려견은 생후 3개월 미만 새끼 강아지인 것으로 보인다. 작은 크기의 앙증맞은 모습이 누리꾼들의 귀여움을 샀지만, 이지현은 또 다른 논란에 직면했다.

이지현이 입양한 반려견이 펫샵에서 돈을 두고 입양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면서다. 이를 해명하라는 누리꾼들의 의견이 이어지자 이지현은 댓글창을 폐쇄했다. 댓글 창을 오픈한 지 하루만에 일어난 일이다.

여러 동물권단체의 운동으로 인해 반려견 펫샵 입양은 부정적 이미지가 형성돼 있다. 특히 ‘강아지 공장’으로 불리는 불법 번식장의 실태가 공개되면서 이를 부추기는 펫샵이 사라져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실제 펫샵 입양 의혹에 휩싸인 연예인들이 반려견을 공개했다 해명 입장을 내놓은 사례가 여러 차례 나왔다.

이지현도 이와 같은 논란에 부딪힌 상황이다. 이지현은 해명을 뒤로하고 댓글창 폐쇄로 입장을 대신했다.

이지현은 지난해 방송에 복귀하면서 ADHD(주의력결핍 과잉행동 장애)를 지닌 아들을 공개했다. 폭력적인 아들에 끌려 다니는 모습을 보인 이지현은 오은영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에게 솔루션을 요청하기도 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44&aid=0000808399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