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히트·지민, 불쾌한 해명 "건보료 체납, 내원시 알게 돼” (종합)[전:할 말 할래요]

1bang LV 1 04-25

"건강보험료(건보료) 체납 기간에 병원을 이용하면 당사자에게 알리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그룹 방탄소년단(BTS) 지민이 건강보혐료 체납으로 지난 1월 보유한 아파트를 압류당했다. 이후 1월30일 코로나19 돌파감염(백신접종 후 감염) 및 맹장 수술 소식을 전했고, 압류는 체납액 완납 확인 후 4월22일 말소됐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동아닷컴에 "일반적으로, 체납한 상태에서 병원을 이용하면 당사자에게 알린다"고 설명했다. 그런데 맹장 수술까지 받은 지민은 왜 체납 여부를 몰랐을까. 혹시 소속사 빅히트 뮤직의 법인 카드로 수술 등 비용을 처리한 것일까.

이어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압류 말소까지 3개월이 걸리기도 하냐'는 질문에는 "분할납부하면 (3개월이) 걸릴 수도 있지만, 보통은 지불하면 처리기간이 1~2일 걸린다"라고 답했다. 그러나 빅히트 뮤직은 입장문을 통해 "이를 확인한 즉시 체납액을 전액 납부하여 현재는 본 사안이 종결된 상태"라고 했다. 분할납부가 아니라는 뉘앙스라, 왜 지민이 압류 후 3개월동안 체납을 유지했는지도 의문이다.

또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일반 우편 뿐만 아니라 본인에게도 문자 메시지를 전송한다"라고 알림 방식을 설명했다.

더욱이 체납 독촉을 받은 적이 있는 한 관계자는 동아닷컴에 "실시간 연동수준으로 독촉이 오는데 지민이 몰랐다면 고지서 확인 등에 정말 게으른 개인적 성향이었을까 싶다"라고 자신의 경험에 비추어 말하기도 했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now/article/382/0000975627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