젖탱이 개걸레 부랄짝 하지마

1bang LV 1 04-24

thumb-6264a858c153d_HOaYE6wM_f3094c07a9c

 

 

 

 

 

a3273a80

2020.06.07

가나다라마바사아자차카타파하

 

이거 부탁해도 돼?

 0 

132b72f1

2020.06.07

@a3273a80

가끔씩 생각하던 당신이 너무 좋아져

 

나는 정신을 차리고보니 말을 건네고있었다

 

다가가는 내가 부담되진 않을까?

 

라이벌은 없을까?

 

마음속은 심란하지만 애써 웃어보이고

 

바보같이 당신의 대답만 기다리네

 

사실 당신이 거절할껄 알고있었어요

 

아픈 내 청춘은 오늘 이렇게 한걸음 더 나아갔다

 

자꾸만 당신 생각이 나는걸 멈출순없지만

 

차라리 애매한것보다 거절당한게 나을수도 있겠다

 

카본 뼈대를 이용해 내마음에 벽을 만드리

 

타들어가는 내 마음을 당신에게 감추기위해

 

파란 하늘은 오늘따라 유난히 화창하고

 

하늘아래 슬픈사람은 나뿐이구나

 

f02d6001

2020.06.07

거베라 (꽃이름임)

 0 

132b72f1

2020.06.07

@f02d6001

거리가 어둠에 삼켜진 새벽에 나 역시 어둠에 먹혀가고있다

 

베란다에 앉아 해가 뜨기를 기다리기를 기다리는 나는

 

아침이 오길, 빛이 내려오길, 내 인생도 밝아지길 기다리는 취준생이라네

9a8eed96

2020.06.07

엄준식

 0 

132b72f1

2020.06.07

@9a8eed96

엄마가 떠가가 버린날 나는 당황스러웠다

 

준비되지 않은 이별은 내 가슴을 후벼파고

 

식상하던 일상은 하루하루가 가시밭길이 되었네

 0 

8ec53415

2020.06.07

이건 어려울거다

 

홍달손

 0 

132b72f1

2020.06.07

@8ec53415

홍당무같이 빠아간 볼이 너무나 귀여워 볼을 꼬집어버렸네

 

달빛 아래에서도 빨개진 너의 얼굴이 너무 아름다워 볼을 콕 찔러버렸네

 

손버릇이 나쁜 나는 그저 사랑을 못감춰버린 멍청이라네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