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당 '물통 논쟁'…"아까운 물 다 버리나" vs "음식 재사용"

1bang LV 1 04-22



식당을 운영하는 한 자영업자가 새로 온 손님에게 이전 손님이 사용한 물통에 물을 다시 채워서 제공했다가 지적을 받았다는 사연이 공개돼 네티즌들이 갑론을박을 벌이고 있다.

지난 2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식당 물 제공 관련해 손님과 분쟁이 생겼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본인을 식당을 운영하는 자영업자라고 밝힌 작성자 A 씨는 "손님이 컵에 물을 따라 먹고 나가면 물통에 남은 물을 한 물통에 담거나 정수기로 물을 채워서 냉장 보관 후 제공하는데, 어제 손님 한 분이 그걸 보더니 '더럽다', '이런 물을 주냐', '돈 못 낸다'고 실랑이하다 결국 그냥 보내드렸다"고 했다.

A 씨는 "20대 때 제가 식당이나 호프집에서 아르바이트할 때도 다들 그렇게 해서 저는 다른 식당에 가도 별로 더럽다는 생각이 안 들어서 그냥 먹었다"며 "2L 물통에 딱 물 한 컵 먹고 남은 물을 다 버리기엔 물도 아까운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손님이 물을 다 먹거나 한 통으로 몰아서 빈 통이 나오면 빈 통은 설거지하곤 있다. 뚜껑도 나올 때마다 닦는다"며 "여러분들 생각에도 더럽다는 생각이 드냐"고 의견을 물었다.

A 씨의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갑론을박을 벌였다. 비위생적이라는 네티즌들은 "남은 물끼리 자꾸 채우다 보면 교차 오염 가능성이 높아지는 건 사실", "물통 매일 세척해야 한다", "요즘 시기에 물이 아까워서 재사용한다니 남은 음식 재사용하는 것과 무슨 차이가 있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컵에 따라 마시면 무슨 문제가 있나", "생수 사와서 먹으라고 해라", "이러다 식당에서 생수 팔겠다", "물통을 입 대고 마시는 것도 아닌데 어떤가" 등의 반응도 있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http://naver.me/5ZOb839N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