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유소서 애한테 쓰레기 못 버리게 했다"…아빠 하소연에 쏟아진 뭇매

A씨는 주유를 시작하며 아들에게 "쓰레기 좀 버리고 가자"고 했고, 아들은 차에 있던 햄버거 세트 종이를 들고 "어디에 버리냐"고 물었다. 주유기 옆 쓰레기 투입구에는 '영수증만 버려주세요'가 쓰여있었고, A씨는 아들에게 "세차장 쪽 가면 쓰레기 버리는 곳이 있다"고 알려줬다.



주유를 마친 A씨는 차에 타서 아들을 기다리고 있었는데, 잠시 후 아들이 침울한 얼굴로 돌아왔다. 연유를 물으니 "쓰레기 버리는 곳 어디있냐"고 물은 아들에게 주유소 직원이 "그런 거 버리면 안 되니 쓰레기는 집에 가서 버려라"고 했다는 것이었다.

A씨는 "주유소 직원분이 아이에게 명절에 햄버거 종이 하나 버리는데…"라며 속상함을 드러냈다. 기분이 언짢았다는 A씨는 직원에게 직접 찾아가 "쓰레기 버리면 안 되냐. 아이에게 집에 가서 버리라고 했냐"고 물었다.

그러자 직원은 "집에서 버리라고 한 것 맞다. 여기서는 영수증 정도만 버린다"고 답했고, 이해가 되지 않았던 A씨는 "자주 애용하는 곳이고, 세차 후 쓰레기 버리러 자주 왔다. 아이라고 그러신 거면 서운하다"며 재차 언짢음을 피력했다.

하지만 직원은 "주유소는 쓰레기 버리는 곳이 아니다. 그게 요즘 추세"라며 단호한 태도를 보였다. 억울했던 A씨는 누리꾼들에게 "이게 맞냐"고 물으며 "올해 과학고 입학하는 아이에게 예의범절과 세상살이를 잘 가르치고 싶은데 정말 속상하게 돌아왔다"고 했다.

이어 "아이에게 '네 잘못이 아니다'라고 말했지만 부모 된 입장에서 참 속상하다. 주유소 직원의 잘못이냐, 우리의 잘못이냐"고 물었다.

A씨는 공감과 위로를 바랐겠지만 사연을 본 누리꾼들의 시선은 차가웠다. 누리꾼들은 "주유소 직원분이 잘했다. 부모가 잘못 가르친 걸 바르게 알려줬네", "주유소에서 쓰레기 받아주는 건 배려다. 배려를 당연하다고 생각하네", "한 명 한 명 다 버리면 주유소 쓰레기장 되라고?" 등의 댓글로 A씨를 나무랐다.

여론이 좋지 않자 A씨는 "세차장이 붙어있어서 청소하며 쓰레기를 버리는 게 당연하다 생각한 제가 틀렸다는 댓글에 충격을 받았다"며 "꼰대가 될 뻔했는데 오늘도 하나 배워간다"는 글로 인사를 전했다.

https://v.daum.net/v/20230124091430031

댓글
미치에다 슌스케 한국 입국 중 인파에 놀란 모습 (쟆방펌)
1bang
LV 10
01-24
사회면 범죄 음주운전 연예인들.JPG
1bang
LV 10
0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