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존의 K팝에 거부감 컸다는 민희진 대표 인터뷰 부분

곡 제작에 있어 무엇보다 내가 중요하게 생각하는 포인트들이 있다. 예를 들자면 멜로디 전개 방식이나 가창의 스타일 등. 개인적으로 기존의 K팝이 지향해온 다소 전형적인 멜로디 전개 방식이나 가창 스타일 등에 심한 거부감이 있었다. 고음의 필수 파트나 갑작스럽게 등장하는 어색한 랩, 내겐 일률적으로 느껴지는 창법 등. 물론 이런 요소들에 끌리고 선호하는 의견도 존중한다. 다만 나는 거부감이 컸기 때문에 그런 요소를 제한 결과물이 세상에 등장하길 바랐고 그런 디테일을 컨트롤하기 위해 제작 전반을 총괄하게 되었다.
댓글
설 쇠러 할머니댁 가는 강아지들 🐶
1bang
LV 10
01-21
뉴진스 앨범에 ‘랜덤 포카’가 없는 이유
1bang
LV 10
0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