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희, '시어머니 요리'에 은근한 돌려까기 "맛이…음… 나가서 먹어요"

2023012101001350400174851_20230120050703[스포츠조선닷컴 김수현기자] 김영희가 시어머니와 대화를 공개했다.

19일 김영희는 "시어머니께서 명절 음식을 하신다고 한다..."라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음식을 잘 만드시지만(완성 중심) 맛이 ... 음.. 배추김치 주셨는데 조금 지나면 물김치였나? 싶은 그런 느낌.. 거기다 손이 크셔서 양도 많이 하시는.. 재료값도 아끼고 어머니 정성도 아끼고 가족들 미각도 아낄 겸 외식을 제안했는데 3시간 동안 답 없으시다가 ㅋ 하나 그것도 ㅋ에 마침표는 무엇일까"라 너스레를 떨었다.

김영희는 "어머니 서로 오해 없게 앞으로 ㅋ 다섯 개 이상 부탁드릴게요. 토요일에 점심 먹고 바로 오려고 했는데.. 커피 한 잔하고 와야겠다. 그리고 다시 한 번 말씀 드리지만 꼭 밖에서 먹어요~~꼭!!"이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영희는 음식을 완성시키기는 잘하지만 맛은 보장하기 어려운 시어머니의 솜씨를 은근히 디스 해 웃음을 안겼다.

김영희는 "혜정씨 토요일에 방문하겠습니다~ 명절인데 뭐 먹을까요?"라 물었고 시어머니는 "작은 아가~ 아무래도 명절이니 전 좀 부치고 잡채, 갈비찜, 생선구이 등등 하려구요"라 답했다. 이에 김영희는 "아이고 어머니 아닙니다. 나가서 드시죠. 그게 맛있어요~"라 재치있게 답했고 시어머니는 3시간이 지난 후에야 "ㅋ" 한 마디로 센스를 더했다.

한편 김영희는 지난해 1월 10세 연하 야구선수 출신 윤승열과 결혼했으며 지난해 9월 득녀했다.
댓글
오늘자 더 큰 대한민국이 된…연애프로 최초 여-여 데이트 성사
1bang
LV 10
01-20
"한반도 전쟁시 생존확률 '0'…알기도 전에 상황 끝난다"
1bang
LV 10
0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