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가루’ 묻힌 연줄에 목 베여 어린이 등 6명 사망 [여기는 인도]



NDTV 등 인도 현지 언론의 16일(이하 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북서부 구자라트주(州)에서 열린 국제 ‘우타라얀 연날리기 축제’에서 연 싸움이 이어지던 중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치열한 연 싸움 과정에서 날카로운 유리가루를 바른 연줄에 베여 피부가 잘려 나가는 등 치명적인 부상을 입은 사례는 수도 없이 많다. 올해는 연 싸움 도중 어린이 3명을 포함해 모두 6명이 사망했다. 사망자 중 어린이의 나이는 각각 2세, 3세, 7세로 알려졌다.

이중 2세 유아는 아버지와 자전거를 타던 중 연줄이 목에 감겼고, 곧장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걸국 세상을 떠났다. 3세‧7세 어린이들은 역시 부모와 함께 축제 현장에 왔다가, 연줄에 목이 베여 치명상을 입고 사망했다.

최근까지 구자라트주에서 열리는 해당 연날리기 축제에서 비슷한 사고로 사망한 누적 사망자 수는 200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6년 8월에는 인도에서 차를 타고 지나가던 어린이들이 연줄에 희생되기도 했다.

당시 인도 전역에서는 독립기념일을 맞아 연날리기 행사가 개최되고 있었는데, 차를 타고 행사장 인근을 지나던 3세‧4세 어린이 2명이 차량 선루프 밖으로 얼굴을 내밀고 있다가 연줄에 목이 베여 사망했다.

22세 인도 남성 역시 같은 해 오토바이를 타고 행사장 인근을 지나가다 연줄에 목이 걸려 숨졌다.

2019년에는 인도 뉴델리의 카주리카스 지역에서 아버지와 함께 오토바이를 타고 지나가던 4세 여아가 연줄에 목이 걸리는 사고를 당했다. 이 사고로 피해 아동은 목이 절반 가량 베이는 치명상을 입고 결국 세상을 떠났다.

인도 당국은 연날리기 행사 중 사고가 잇따르자 유리가루를 입힌 연줄의 유통을 금지했지만, 여전히 인도 곳곳에서는 암암리에 문제의 연줄이 사용되고 있어 사고가 끊이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https://naver.me/FCBzwgXc

아이들뿐 아니라 스와미지 야다브(35), 나렌드라 바겔라(20), 애시윈 가다비로 알려진 3명의 성인 사망자도 보고됐다. 야다브와 바겔라는 사고 당시 스쿠터를 타고 도시를 이동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인도 붙은 기사 제목 찾아서 수정했어
댓글
나만 없는 놀이공원 단체 사진을 SNS 올렸을 때 mbti별 반응은?
1bang
LV 10
01-19
울산에서 현차 사무직인거 숨기고 소개팅했는데
1bang
LV 10
0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