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인사, 주지 스님 뽑다 승려끼리 몸싸움…1명 쓰러져 병원행



경남 합천 해인사의 차기 주지 스님을 뽑기 위한 임시회의 과정에서 내부 갈등이 일어나 물리적 충돌이 빚어졌다.

경찰에 따르면 16일 오후 1시께 합천 해인사 관음전 진입로에서 승려 약 50명이 대치했고 이 과정에서 해인사 관계자 1명이 쓰러져 병원으로 후송됐다.

이날 차기 주지 선출을 위한 임시회의가 열리자 회의를 참관하겠다는 쪽과 이를 반대하는 측이 맞서다 이 같은 일이 일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https://naver.me/x2kzJZxH

비대위 측은 “종무원이 다친 것은 안타깝게 생각한다”면서도 “방장 스님(해인사 최고 직위를 가진 스님)이 강압적으로 주지 후보를 추천하려고 해 이를 막으려 했던 것이다. 우리도 어쩔 수 없었다”고 해명했다.




워매
댓글
[SC이슈]'한라산 등반' 논란 이시영, 이번엔 아들을 촬영장에 10시간 머물게 해…"언제 끝나냐 100번 물어봤다?"
1bang
LV 10
01-17
[속보] 카카오톡 또 먹통… 메시지 발송 오류 등
1bang
LV 10
0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