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마스크 해제되면 즉각 영업시간 정상화" vs 노조 '즉각 정상화'에 난색

1시간 줄어든 은행 영업시간을 다시 늘리라는 여론이 거세지자, 은행들은 '실내마스크 의무 해제 즉시 영업시간 정상화'를 기본 입장으로 정리하고 구체적 방안을 본격적으로 논의·준비하기 시작했다.하지만 노조가 반발할 경우 원활한 정상화가 어려울 수 있는데, 금융 노사 간 영업시간 정상화 태스크포스(TF) 논의는 여전히 지지부진한 상태다.



16일 사측 대표단 간담회서 입장 정리·방안 논의…노사 TF는 다음 일정도 못 잡아

노조 '즉각 정상화'에 난색…내부에선 '9시 30분 개점 유지' 등 의견까지



17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 노사 산별교섭 사측 대표단은 16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영업시간 정상화 관련 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는 교섭 대표기관인 SC제일은행, 하나은행, 대구은행, 수출입은행 등의 수장들이 참석했다.


대표단은 이 자리에서 은행 영업시간 단축과 관련한 국민의 불편이 크다는 점에 공감하고, 영업시간 원상 복구를 포함한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 이후 '즉각적' 은행 영업점 정상화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략)


하지만 산별교섭에 앞서 실무적 논의를 위해 출범한 금융 노사 영업시간 관련 TF는 아직 논의의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지난 12일 TF 첫 회의를 열었지만, 구체적 성과 없이 해산했고 심지어 다음 회의 일정조차 아직 잡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업시간 정상화에 대한 의견 차이가 있는지 묻자 금융 노조 관계자는 "입장차가 있다기보다, 입장은 비슷한데 시기에 대한 조율을 해야 하지 않나 그런 정도였다"고 전했다.


노조는 기본적으로 사측의 '실내마스크 해제 후 즉각 영업시간 정상화' 요구에는 난색을 보이고 있다. 정상화 시점을 못 박으면 논의의 의미가 없다는 주장이다.


금융권에 따르면 노조 내부에서는 폐점 시각 오후 3시 30분은 4시로 환원하더라도, 개점 시각 오전 9시 30분은 유지하자는 의견 등까지 나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01/0013704563?sid=101

댓글
축구선수 25명 초대해서 집들이 했다는 김진수 와이프
1bang
LV 10
01-17
박소현X산다라박, 양 더 줄어든 '소식 44좌'…딸기 한 입에 "배불러"
1bang
LV 10
0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