츄, 이달의 소녀 제명→퇴출…소속사 "스태프에 폭언 등 갑질"

0000396646_001_20221125172004037.jpg?typ
▲ 이달의 소녀 츄. 제공|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그룹 이달의 소녀가 츄를 멤버에서 제명하고 퇴출한다고 밝혔다.

이달의 소녀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25일 "이날부로 츄를 이달의 소녀에서 제명, 퇴출한다고 결의했다"라고 밝혔다.

소속사는 츄의 퇴출에 대해 폭언 등 갑질 때문이라고 밝혔다.

소속사는 "당사 스태프들을 향한 츄의 폭언 등 갑질 관련 제보가 있어 조사한 바 사실이 소명돼 회사 대표자가 스태프들에게 사과하고 위로하는 중"이라며 "당사가 책임을 지고 이달의 소녀에서 츄를 퇴출시키기로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 사태로 인해 큰 상처를 입으신 스태프들에게 공식적으로 사과를 드리고 그 마음을 위로하고 치료에 전념하실 수 있도록 향후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며 정상적인 생활로 복귀하실 수 있게 마음을 다해 돕겠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소속사는 "이달의 소녀가 끝까지 12명이 함께 자리를 지키지 못하게 된 점 가슴 깊이 용서를 구한다"라며 "무슨 일이 있어도 이번 사태와 같은 일이 없도록 초심으로 돌아가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츄는 최근까지 이적설, 왕따설 등에 휩싸여왔다. 지난 4월에는 자신을 대표이사로 한 개인 회사 주식회사 츄를 설립한 사실이 알려지기도 했다.

댓글
빈살만왕세자 사우디 대표팀에 13억 롤스로이스 1대씩 선물
1bang
LV 10
11-25
올리버쌤 글에서 항공사 욕 먹을 이유가 없어서 쓰는 반박글.jpg
1bang
LV 10
1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