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리통 약, 매달 먹으면 내성 생길까?”…약사가 답했다.gisa

여성 2명 중 1명은 한 달에 한 번 생리통으로 고통을 받는다. 진통제라는 효과 빠른 생리통 약이 있지만 매월 일주일 가량 장기 복용한다는 부담에 괜히 참고 견디게 된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생리통으로 인한 통증과 일상생활의 불편함을 참지 말고 그냥 진통제를 복용할 것을 권하고 있다. 김지영 약사가 생리통 약에 대한 오해를 풀기 위해 나섰다.


생리통 약에 내성이 생긴다?
생리통이 일상생활을 할 수 없을 정도로 심한데도 불구하고 약을 먹으면 안 좋다고 생각하고 무턱대고 참는 여성이 적지 않다. 김지영 약사는 “생리통에는 보통 해열진통제나 소염진통제를 복용하게 되는데, 모두 내성 또는 중독이 생기지 않는 의약품”이라고 답했다.

이어 “약이 이전에는 잘 들었는데 이번에 안 든다 싶다면 통증의 정도, 즉 질병의 진행 정도가 심해져서 그런 것이므로 생리통이 심해진 원인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중략>


생리통 약, 미리 먹는 것이 좋나요?
기절적인 병변 없이 발생하는 원발성 생리통의 주범은 프로스타글란딘(PG)이라는 호르몬이다. 따라서 생리통으로 인해 진통제를 복용하고자 한다면 이 호르몬을 억제하는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NSAIDs)가 가장 유용하다.

생리전증후군(PMS)이 심하다면 생리가 시작되기 전 미리 진통제를 복용해야 하는 것은 당연하다. 하지만 생리를 시작하고 나서 통증이 발생하는 사람이라면 굳이 미리 복용할 필요는 없다고 김지영 약사는 답했다. 생리통 약이 나쁜 것은 아니지만 굳이 필요하지 않은 상황에 과한 용량을 복용할 필요는 없기 때문이다.


<후략>


https://v.daum.net/v/20221124160115582




댓글
열심히 산 무묭이들에게 부자가 선물을 주었습니다
1bang
LV 10
11-24
뉴스파이터 아저씨 축의금 5만원때문에 개빡친거 너무웃긴 달글
1bang
LV 10
1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