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 출입문 열린 채 한강 건넌 7호선…역무원이 몸으로 막았다



23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44분쯤 7호선 중곡역에서 온수행 열차 출입문 한 곳이 닫히지 않는 문제가 발생했다.

공사 관계자들이 출입문을 수리하려 했지만 고치지 못했고, 대신 역무원 1명과 사회복무요원 1명이 열차에 올라 출입문에 현수막 재질의 안전막을 설치한 후 운행을 재개했다.

열차는 출입문이 열린 채 군자·어린이대공원·건대입구역을 거쳐 뚝섬유원지역까지 약 8분간 위험 천만한 운행을 이어갔다.

역무원이 승객의 출입문 접근을 막았지만 정작 역무원은 그대로 위험에 노출된 상태였다.


중략



공사 측은 "출근길 지하철 이용자가 많은 상황에서 더는 운행을 미루면 안 된다는 판단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규정에 따라 운행하도록 교육을 강화하고, 승객 안전에 더 신경 쓰겠다"고 말했다.


https://naver.me/GsO4td7j
댓글
전세계가 독일에게 그만하라고 외쳤던 순간
1bang
LV 10
4일전
세계여행유튜버가 떡상하길 바라는 여행 나라
1bang
LV 10
4일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