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노미야 카즈나리, 자신의 할아버지가 4년 간 시베리아에 있던 에피소드 소개. 「선인의 노력이 없다면 지금 자신이 없다는 것은 나도 생각하고 있는 것. 할아버지가 돌아오지 않았으면 지금은 이 세상에 없을지도 모른다」

oTDqLRC.gif

aroUeGd.jpg

W4jgiHl.gif

BodE6xw.gif

nmi5gwr.gif


 生徒らが講堂で映画の鑑賞を終わると、後方から二宮さんが登場。女子生徒の一人が「私たちがここにいるのは、こういう過去があるからだなと思い、心を打たれた」と感想を述べると、

二宮さんは自身の祖父が4年間シベリアにいたエピソードを紹介。「先人の頑張りがなければ、今の自分がないというのは僕も思っていること。祖父が帰って来なかったら、今、僕はこの世にいないかもしれない」と応じた。

生徒たちから「こんなに過酷な生活だったのかと驚いた」「山本さんの仲間を励まし続ける姿に感動した」など率直な感想が飛び出し、二宮は「抗えない環境にあった人々を過少も過大もせず表現して<人間力>を描きました。そして、それは間違ってなかったと思いました。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と、生徒たちの言葉をかみしめながら、山本幡男という実在の人物を演じたからこそ伝えることができる<シベリア抑留>が本当にあった事実であること、決して忘れてはいけない歴史であることなどを熱く話した。




12월 9일 공개의 영화 「수용소로부터 사랑을 담아」(마이니치 신문사 등 제작 위원회)에 주연하는 아라시 니노미야 카즈나리가, 도쿄도 시나가와구의 문교대부속고등학교에서 22일 열린 시사회에 서프라이즈로 등장했다. 1학년 약 230명을 앞두고, 니노미야씨가 영화에 대한 생각 등을 말하면, 학생들로부터 큰 환성이 오르고 있었다.


영화는 헤미 준씨의 논픽션 「수용소로부터 온 유서」가 원작. 제2차 세계대전 후, 소련의 포로가 되어 시베리아의 강제 수용소에서 귀국을 계속 바라본 야마모토 하타오를 모델로, 가혹한 수용소에서 살아가려는 사람들의 모습을 그린다. 동교에서의 시사회는 「시베리아 억류의 역사를 젊은 사람에게도 생각해 주었으면 한다」라고 하는 니노미야씨의 생각으로부터 실현되었다.


니노미야가 본작을 통해 「<시베리아 억류>의 역사를 조금이라도 많은 분들에게 알고 싶다. 특히 젊은 학생들에게 보고, 느낌, 생각하는 장소로 해 주었으면 한다」라고 하는 생각으로부터 실현된 동 이벤트. 교사내의 강당에서 행해진 본편의 상영에서는, 손수건을 한 손에 굵은 눈물을 흘리며 감상하는 학생이 속출했다. 본편 종료 후, 영화의 여운이 남아있는 가운데, 니노미야가 나타나자 분위기는 일변.


니노미야에서 「젊은 학생에게 보는 것은 처음입니다., 어떤 감상인지 들을 수 있으면 기쁘다고 생각합니다. 이런 기회를 만들어 주신 선생님이나 학교 관계자 여러분에게도 감사합니다. 내가 대표로 오고 있지만, 모두 만든 작품이므로, 여러분이 느낀 것을 듣고, 가지고 돌아가셨으면 합니다」라고 인사했다.


학생들로부터「이렇게 가혹한 생활이었는지 놀랐다」「야마모토씨의 동료를 계속 격려하는 모습에 감동했다」등 솔직한 감상이 튀어나와, 니노미야는 「항연 할 수없는 환경에 있던 사람들을 과소도 과대하지 않고 표현하고 <인간력>을 그렸습니다. 그리고 그것은 잘못이 아니었다고 생각했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학생들의 말을 물어 보면서 야마모토 하타오라는 실재의 인물을 연기했기 때문에 말할 수 있다 <시베리아 억류>가 정말로 있었던 사실인 것, 결코 잊지 말아야 할 역사가 있다 등을 뜨겁게 말했다.





https://mainichi.jp/articles/20221122/k00/00m/200/259000c

https://www.oricon.co.jp/news/2257774/full/



댓글
영국 언론이 선정한 역대 월드컵 최고의 이변 탑 6
1bang
LV 10
5일전
방탄소년단 정국 Dreamers 뮤직비디오에 나온 태극기&#x1f1f0;&#x1f1f7; 위치선정
1bang
LV 10
5일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