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리스트 이병호 “이승기 많이 울었다고…동료로서 응원” [전문]

기타리스트 이병호가 소속사와 갈등을 겪고 있는 가수 겸 배우 이승기를 응원했다.

이병호는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늘 나온 승기의 기사를 보고 하루종일 마음이 좋지 않았다. 기사를 읽어 내려가는 동안 승기가 지금까지 어땠을까를 생각해보면 마음이 너무 먹먹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나 역시 6집 앨범 작업을 하고 작업비를 정산 받지 못했을 때 마음이 무척 힘들었지만 승기를 애정하는 마음에 문제 삼고 싶지 않았다. 그러나 이 일에 관해 알게 된 승기가 마음 아파하며 많이 울었다는 얘기를 듣고 괜한 얘기를 했나 싶어 나도 많이 힘들었다”고 토로했다.

이병호는 “18년이란 시간동안 많은 일이 있었던 것 같은데 이 일로 승기가 혹시라도 상처입거나 더 이상 부당한 일을 당하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이라며 “언제나 멋진 아티스트 이승기를 음악동료로서 응원하고 기도한다”고 전했다.

기타리스트 이병호는 멤버 최수지와 함께 프로듀서 팀 캡틴플래닛으로 활동 중이다. 캡틴플래닛은 이승기와 오래전부터 인연을 이어왔으며 지난 7월 컬래버레이션 음원 ‘잊지마, 기억해, 늦지마’를 발표하기도 했다.

한편, 이승기는 데뷔부터 18년간 동행해온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에 최근 내용증명을 발송, 정산에 대한 내용 공개를 요구했다. 21일 디스패치 보도에 따르면 이승기는 소속사로부터 단 한 푼도 음원 정산을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져 ‘노예 계약’ 의혹이 불거졌다.

권진영 후크엔터테인먼트 대표는 “사실 여부를 떠나 많은 분들께 면목이 없다. 모든 것이 내 불찰이고 부덕의 소치이기에 부끄럽고 죄송스러운 마음”이라면서 “현재 언론에 보도되고 있거나 세간에 떠도는 이야기들에 대해 구체적으로 사실 관계 확인을 드리는 것이 도리이나, 앞선 보도자료에서 말씀드린 바와 같이 현재 사실 관계 확인을 위한 정리 단계인 점과 앞으로 법적으로 다뤄질 여지도 있어 입장 표명을 자제하는 부분 다시 한번 양해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추후 후크엔터테인먼트나 나 개인이 법적으로 책임져야 할 부분이 명확히 확인되면, 물러서거나 회피하지 않고 모든 책임을 지도록 하겠다. 나와 후크엔터테인먼트는 소속 연예인들의 연예 활동에 지장이 없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며, 모든 분들께 더 이상의 심려를 끼쳐드리는 일이 없도록 더욱 더 주의하겠다”고 말했다.

이병호 SNS 글 전문

오늘 나온 승기의 기사를 보고 하루종일 마음이 좋지 않았습니다.

기사를 읽어 내려가는 동안 승기가 지금까지 어땠을까를 생각해보면 마음이 너무 먹먹했습니다.

저 역시 6집 앨범 작업을 하고 작업비를 정산 받지 못했을때 마음이 무척 힘들었지만 승기를 애정하는 마음에 문제삼고 싶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이 일에 관해 알게 된 승기가 마음 아파하며 많이 울었다는 얘기를 듣고 괜한 얘기를 했나 싶어 저도 많이 힘들었습니다.

18년이란 시간동안 많은 일이 있었던 것 같은데 이 일로 승기가 혹시라도 상처입거나 더 이상 부당한 일을 당하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언제나 멋진 아티스트 이승기를 음악동료로서 응원하고 기도합니다.

댓글
수능장 '성게 머리' 수험생 평소 인터넷 행적
1bang
LV 10
11-22
개인 유튜브 개설 후 꾸준히 노래 커버 올린 이승기
1bang
LV 10
1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