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별한 남편의 애완묘를 버리면 파양일까요?

xKhVv_1st.png



주위에 물어보니 사별한 남편이 남기고 간 아인데 유품이라고 생각하고 아끼고 키우라는 조언들만 있어서

여기에도 한번 물어봅니다



우선 제 감정은 배제하고 상황에 대한 요점 위주로 적을게요
그러다보면 글이 차갑다 여겨질 수도 있겠지만, 감성팔이를 하지 않기 위함이니 이해 부탁드리겠습니다




남편 외벌이 부부였음
저는 전업주부로 고양이를 싫어했고
남편은 고양이를 정말 사랑했음

저는 계속 반대했으나 남편의 끝없는 설득이 있었음
(본인이 키우겠다. 너는 전혀 손 가는 일 없게 하겠다)

그러나 제가 전업주부인 이상 고양이를 케어할수밖에 없는 구조라 그건 말도 안된다고 했음


남편은 자율급식기 사면 되고, 똥치우는 일, 고양이집 청소는 퇴근 후 자기가 하겠다고 했고, 그 외 접종이나 병원케어는 반차를 써서라도 본인이 하겠다고 했음

끝없는 설득끝에 오케이했고 정말 남편은 몇년동안 그 약속을 지켰음

저는 고양이를 너무 싫어해서 몇년간 한번도 만지지도 않았을 정도로 없는 존재다 생각하고 살았고, 남편이 모든 케어를 다 했음



현재 저는 30후반
아이 1명(초등학생)
지방 실거주 중인 3억짜리 아파트 1채(대출 있음)
현재 월수입 0
전업주부였으나 이제는 가장으로서 어디든 취직을 해야하는 상황


저는 저 고양이에게 애정이 없습니다
남편에 대한 사랑과는 별개입니다.
남편의 옷 한장 버리지 못하고있지만
고양이만큼은 원래부터 너무 싫어했기 때문에
없던 애정이 갑자기 생겨나지 않습니다

여태 주인은 남편이었고
저는 주인의식이 전혀없었기에
애초 파양조차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주위에서는 전부 파양이 맞다고 합니다
데려올때 이미 중년 정도의 유기묘였기 때문에 이제 나이가 꽤 있습니다 그래서 남편이 더 애틋해했던 걸 주위사람들도 알고 있습니다
다들 떠난 OO(제 남편)이 눈에 밟히지 않느냐며 그냥 눈 딱감고 키워보는게 어떻겠느냐 합니다
고양이 나이가 있어서, 재입양이 힘들어보이는 조건이라고들 합니다
제가 버리면 죽기 십상일 조건이라 합니다
시가 식구들 중에 제가 힘들땐 대신 병원에 데려가거나 잠깐씩 맡아 도와주겠다고 말한 사람이 두 분 정도 있습니다
그러나 그분들도 노령해서 자주 맡길 수 없을것 같다는게 제 생각입니다



저는 당장 생활이 급합니다
아이도 키워야 하고 대출도 갚고 생활비도 벌어야 합니다
경력단절이 된지 오래라 여기저기 면접 보러 다니는 중입니다
아이는 저를 닮아 고양이에 썩 관심이 없고 하루종일 밖에서 친구들과 공놀이하는걸 좋아합니다


여러분이라면 이 상황에서 어떻게 하실것 같으신가요?


추가)
생판 남에게 입양은 시부모님 반대로 인해 불가능하며,
시가에서 고양이를 데려가기도 불가능한 형편입니다
시부모님 중 한분이 병중이시라 다른 한분이 그분을 온전히 케어해야 하는 상황이라 그 점은 이해되는 부분입니다
살아생전 남편이 그랬듯 시부모님 역시 이 고양이를 아꼈기도 하고, 떠난 자식 생각때문에 더 애틋하게 느끼셔서 누군가에게 맡기지 말라 하시고, 제가 돌봐줬음 하십니다
암담한 상황 속에 손주와 이 고양이 덕분에 그나마 숨통이 트이신다 하십니다
그래서 시부모님이 오케이하실 친지나 시부모님 지인들 중에서 입양자를 알아봤지만 다들 안되겠다고 합니다

제가 일할 동안 저를 도와줄 친정이 제겐 없습니다

남편이 남긴 유산은 없다시피 합니다

맞벌이를 해야 할 형편이었는데 아이에게 약간의 정서적 불안정함이 있어서 제가 일을 그만두고 최근 몇년 간만 전업을 했습니다
객관적으로 심각한 수준은 아니었으나 다만 부모라면 신경이 쓰일 수밖에 없는 문제였습니다
지금은 아주 좋아졌습니다

아이 의사는 이미 물어봤었는데 제 뜻대로 하라고 합니다
아이가 어렸을 땐 남편과 친했는데, 남자아이라서 그런지 초등학생쯤 되자 부자관계가 서먹해졌고, 남편 퇴근후에 아이보다는 고양이랑 놀아주거나 저랑만 대화하는 일이 많아서였는지 아이는 고양이에 대한 정이 들진 않은 것 같진 않습니다


시가 식구들 중 남편과 나이가 한참 차이나느 형님이 한분 계신데 부부가 번갈아가면서 가끔 맡아주거나 병원에 데려가 줄 순 있다고 하십니다만, 그분들도 연세가 많아 전적으로 맡아주긴 어렵다 하셨습니다
다만 본인도 사정이 그러하니 제게 키우라고 강요는 못하겠다고, 편한대로 하라 하셨습니다

시부모님이 반대하시는 상황에서 아들이 아낀 고양이를 길에다 버리거나, 저희집 식구와 인연없는 남에게 줘버리면
안그래도 병중에 계신 시부모님 건강에도 더 큰 악영향이 있을 것 같아 그 방법은 택하지 않을것이니 염려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렇다고 이대로 어영부영 제가 키울 순 없습니다
저는 제 자식 건사가 최우선입니다
욕하셔도 어쩔 수 없습니다
아무리 계산기를 두드려봐도 아이 입에 들어갈 먹거리 장만조차 겨우 될 형편입니다
아직도 남편이 떠난 게 믿기지 않는데 슬퍼할 겨를조차 없는게 때로는 기가 막히기도 합니다
고양이에게도 해되지 않을 나름의 방법을 고민해보겠습니다
다만, 제 앞에 놓여진 당면한 과제가 산더미라 고양이에 할애할 여력과 시간이 없어, 결정 과정과 결과에 대한 후기를 더이상 쓰진 못할것 같습니다





여러모로 안타까운듯...


댓글
같은 공간인데 너무나도 다른 여행을 한 두 유튜버
1bang
LV 10
11-21
꼬마김밥 때문에 빡친 배민 회원과 피드백하는 사장님
1bang
LV 10
1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