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文정부 5년 언론 참담…TBS, 기회 충분히 줬어"



오 시장은 18일 서울시의회 본회의 시정질문에서 "문재인 정부 5년 간 방송심의제도와 방송통신위원회를 이용해 종편을 비롯한 모든 방송사들을 (어떻게) 다뤄왔는지 알 만한 사람들은 다 안다. 방송사들이 스스로 위축됐다"고 전했다.

이어 오 시장은 "참담한 언론현실이 문재인 정부 5년 간 계속됐다는 걸 지금 언론 자유를 외치는 분들이 스스로를 돌아봤으면 한다"면서 "(탄압이라고 말하는 언론사들은) 일부 방송사가 방송심의제도로 위축됐던 현실에서 본인들이 어떤 목소리를 냈었는지 돌아보고, 부끄럽지 않은 처신을 했으면 좋겠다"고 보탰다.



서울시 출연기관인 TBS는 지난 15일 예산지원 중단을 담은 조례안이 시의회 본회의를 통과하면서 2024년 1월1일부터 시의 지원을 받지 못하게 됐다.

오 시장은 TBS에 대해 "원칙을 지키고자 무한히 노력했다"는 입장이다. 그러면서 "언론기관으로 위상을 만들어 갈 수 있는 기회를 충분히 드렸다고 생각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오 시장은 또 "그동안 편향된 방향으로 운영되는 것을 보면서도 극도의 인내심으로 스스로의 노력에 의해 비정상이 정상화되길 간절한 마음으로 기다렸다"면서 "독립된 언론이라면 그 위상에 걸맞은 재정독립도 이루라는 취지의 조례를 (시의회가) 통과시킨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례안이 가결됐지만 TBS의 태도가 바뀐다면 시의 지원이 계속될 수 있다는 여지도 남겼다.

오 시장은 "판단은 TBS 임직원들의 몫이라고 생각한다. 아직도 늦지 않다고 생각한다"면서 "본인들 스스로 공영방송 위상과 역할을 충실히 했는지 돌아보고, 그에 걸맞은 결단이 필요하다. 그 모습을 지금 지켜보고 있다"고 했다.


https://naver.me/G9s9kTqT
댓글
올리버쌤네 애기 체리🍒한테 오빠란 단어 배우게 한 사람
1bang
LV 10
11-18
한해, 15kg 급증…매니저 "볼 때마다 속상"(전참시)
1bang
LV 10
1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