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 줄어드는데...국민 절반 "결혼 안 해도 좋아"

[앵커]


우리나라의 인구 감소가 심각한 문제로 떠올랐지만, 국민 절반은 결혼하지 않아도 좋다거나, 하지 말아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자금 문제가 결혼을 꺼리는 이유 가운데 첫 손으로 꼽혔습니다.

조태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8월 새로 태어난 출생아는 2만 명대 초반에 그쳤습니다.

반대로 세상을 떠난 사람은 3만 명으로 집계됐습니다.

벌써 34개월 연속 인구 자연감소입니다.

인구감소가 심각한 사회 문제가 됐지만, 결혼에 대한 인식은 갈수록 악화하고 있습니다.

결혼을 꼭 해야 한다거나 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하는 국민은 전체의 50%에 그쳤습니다.

2년 전 조사 때보다 1.2%포인트 낮아졌습니다.

반대로 결혼하지 않아도 좋다는 응답은 비중이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결혼을 부정적으로 보는 가장 큰 이유는 역시 돈이었습니다.

결혼자금이 부족하다는 이유가 28.7%로 가장 많았고, 고용 불안정과 결혼의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다는 점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정구현 / 통계청 사회통계기획과장 : 결혼해야 한다는 추세는 전반적으로 감소세이며 2008년 68%에서 2022년 50%로 감소했습니다. 일반적으로 결혼과 출산의 상관관계가 높은 것으로 보아, 최근 저출산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판단됩니다.]

다만 국민 10명 가운데 7명은 결혼하지 않더라도 같이 살 수 있다고 생각했고,

결혼하지 않아도 자녀를 가질 수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34.7%로 나타나 꾸준한 증가세를 이어갔습니다.

YTN 조태현입니다.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52/0001814351?sid=101

댓글
아 진짜 공중화장실 변기 왜 닫는거임?ㅋㅋ
1bang
LV 10
11-16
[단독] 한국 항공사 승무원 LA서 흉기에 찔려 중태
1bang
LV 10
1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