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메가엑스 "소속사 대표, 허벅지 만지거나 숨소리 느끼게 해"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312&aid=0000580780



오메가엑스(OMEGA X) 멤버들이 소속사 대표에게 성희롱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오메가엑스(재한, 휘찬, 세빈, 한겸, 태동, XEN, 제현, KEVIN, 정훈, 혁, 예찬) 멤버들은 16일 오후 2시 서울 서초구 변호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해당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이날 세빈은 "술자리에서 흑기사를 하면 이상한 선물을 주는 문화가 있었다. 근데 그 흑기사를 하지 않으면 강 대표가 째려본다거나 차갑게 대했다. 우리는 강 대표의 비위를 맞춰야만 했다"고 밝혔다. 또 "술자리를 거부하면 다음 앨범은 없다고 했다. 우리를 협박했다"고 말했다.

법률대리인 서주연 변호사는 "허벅지를 만지거나 자신의 얼굴을 멤버들에게 가까이 해 숨소리까지 느끼게 만들었다. 이런 행위를 여성이 당했다면, 중범죄라 판단했을 것"이라며 법적 다툼을 예고했다.

정훈은 "단 한번도 대표에게 진심어린 사과를 받지 못했다. 군대 문제를 거론하거나 정산 문제를 이야기했다"며 "정산서는 멤버들 때문에 자신들이 빚이 생겼으니 돈을 달라는 내용이었다. 멤버 개인마다 수 억에 달한다"고 알렸다.

정한은 "강 대표로부터의 피해는 데뷔를 하고 두 번째 앨범을 준비하던 시점이었다. 우리의 향후 계획은 포기하지 않고 11명이 함께 활동하려고 한다"고 이야기했다.


(후략)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댓글
어제 파리가는 비행기 안에서 방탄 뷔 만난 썰 푼다
1bang
LV 10
11-16
난 안 먹어. 너만 시켜
1bang
LV 10
1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