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광역버스 18일부터 ‘입석 전면금지’…“이태원 참사 계기로 사고 예방 차원”

경기지역 13개 버스업체가 오는 18일부터 광역버스의 입석 승차를 전면 중단하겠다고 예고해 출·퇴근 불편이 우려된다.

15일 경기도에 따르면 KD운송그룹의 경기지역 13개 버스업체는 최근 경기도에 공문을 보내 18일부터 입석 승차를 전면 중단하겠다고 통보했다.

13개 버스업체는 경기고속, 경기버스, 경기상운, 경기운수, 대원고속, 대원버스, 대원운수, 이천시내버스, 평안운수, 평택버스, 화성여객 등이다.

이들 업체에서 운행 중인 광역버스는 모두 1100여 대로, 경기도 전체 광역버스 2500여 대의 44%에 달한다.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도로교통법 등에 따라 고속도로나 자동차전용도로에서 입석을 금지하고 있지만, 이들 업체는 출퇴근 시민들의 편의를 위해 일부 버스에서 입석을 용인해왔다.

그러나 최근 이태원 참사를 계기로 안전 강화와 사고 예방 차원에서 입석 승차 중단 방침을 정했다는 게 해당 업체들의 설명이다.

도내 광역버스 일부가 이미 입석 승차를 금지해온 상황에서 절반 가까운 노선을 운행하던 KD운송그룹 소속 버스가 합세하면서 사실상 모든 광역버스에서 입석이 금지됐다.

이에 따라 평소 이들 광역버스를 이용하는 도민들의 출퇴근길 버스 승차난이 예상된다.

앞서 경기도는 서울시 등과 협의를 거쳐 입석 문제 해결을 위해 정규버스 53대 증차와 전세버스 89회 투입 등의 대책을 마련했다.

다만 버스 기사 채용과 버스 출고 등 절차를 진행하는 데 시일이 걸려 다음 달이나 돼야 입석 문제를 부분적으로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22/0003754737?sid=103
댓글
[단독] 김태리, 웹툰 원작 드라마 '정년이'로 여성국극 도전..꿈의 캐스팅 완성
1bang
LV 10
11-16
[속보] 바이든 "폴란드 타격한 미사일, 러시아발 아닌듯"
1bang
LV 10
1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