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직원 생리 휴가중"…내부망서 전직원에 공개한 서교공

1bang LV 10 09-24

'신당역 스토킹 살인사건'으로 서울교통공사(공사) 내부망을 통해 근무표나 직원의 주소 외에도 직원의 생리·난임 휴가 일정 등 민감한 개인정보까지 전 직원에 공개되는 것으로 드러났다.

23일 복수의 공사 관계자에 따르면, 공사의 내부망에서는 직원들의 휴가일정과 휴가 종류까지 조회가 가능한 것으로 확인됐다.

직원 A씨는 "역의 당일 근무표를 통해 생리휴가 등 어떤 휴가를 사용하는지까지 내부망에서 다 조회할 수 있다"며 "개인정보를 왜 회사가 마음대로 남들에게 공개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는 "근무형태가 복잡한 공사 특성으로 근태관리상 휴가 종류가 나오는 것이 필요해 소속직원의 휴가가 확인가능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휴가 용어를 바꾸는 것은 단협이 필요하며,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https://naver.me/GxRbO82f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