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수리남'에 곤혹"...교민들에 '안전 공지'

1bang LV 1 09-15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남아메리카 국가 수리남의 외교부 장관이 한국의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수리남’에 법적 대응을 예고하면서 현지 교민들에게도 ‘안전 공지’가 전해졌다.

주 베네수엘라 한국대사관은 지난 13일 수리남 한인사회를 대상으로 “수리남에 거주하는 한인 여러분께서 드라마 Narcos-Saints(수리남) 방영 여파로 많이 곤혹스러우실 것으로 짐작된다”라고 공지했다.

이어 “저희 대사관으로서는 한인 여러분의 안전이 가장 우려되는바, 대사관 여러분의 안위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일단 각자 안전을 위해 주의를 기울여주시기 바라오며, 조금이라도 염려되는 사안이나 도움이 필요한 사안은 즉시 한인회장을 통해 연락주시기 바란다”라고 전했다.

중략
한국 외교부는 이러한 현지 동향을 공관을 통해 보고받고 상황을 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수리남 정부의 공식 항의 메시지가 한국 정부에 접수됐느냐는 질문에 “수리남 정부의 우리 정부에 대한 입장 표명은 없었다”며 “수리남과의 우호 관계 유지를 위해 지속해서 노력하고 있다”라고 했다.

한국과 수리남은 1975년 수교했으며, 현재 주 베네수엘라 한국대사관이 수리남을 겸임하고 있다.


출처 https://naver.me/G0JznGIr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