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게임' 황동혁 감독 "한국 시청자 질책 많고 까다롭기로 유명"

1bang LV 1 09-14

pTXeE_1st.jpg


 

[뉴스엔 이민지 기자]

황동혁 감독이 한국 시청자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9월 12일(현지시간) 미국 LA에서 진행된 제74회 에미상 시상식 현지 기자간담회에서 황동혁 감독이 국가대표가 된 기분이라고 밝혔다.

 

황동혁 감독은 "한국 관객들, 한국 시청자들이 굉장히 까다롭다. 조금 뭔가 안 좋으면 질책도 많이 하고 나무라고 취향이 까다롭기로 유명하다. 그런 곳에서 영화를 만들어온 세월들이 조금이라도 발전하고 더 나은 작품을 만들 수 있는데 도움이 된 것 같다. 우리 국민들부터 만족시켜야겠다는 마음으로 작품을 만들었고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라고 밝혔다.
 

 

뉴스엔 이민지 oing@

사진=ⓒ GettyImagesKorea

>https://v.daum.net/v/20220913150809276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