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이상보 "우울증약 먹었는데 마약 투약이라니…'멘붕'왔다"(직격인터뷰)

1bang LV 1 09-13

0000381374_001_20220913153002529.jpg?typ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배우 이상보가 마약투약 혐의를 부인했다.

이상보는 13일 스포티비뉴스와 통화에서 "마약 투약이라니, 멘붕이다. 혐의도 인정한 적 없다"며 "변호사와 상담 후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 10일 오후 2시께 40대 배우 A씨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자택에서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긴급체포했다. 경찰은 "약에 취한 듯 보이는 남성이 뛰어다닌다"는 112 신고를 받고 출동, 현장에서 붙잡은 A씨를 상대로 간이 마약 시약 검사를 한 결과 양성 반응을 얻었다고 전해졌다. 이후 A씨가 배우 이상보로 전해지면서 큰 관심이 쏠렸다.

그러나 이상보는 "항우울제와 신경안정제를 복용하면서 우울증 치료를 병행해 왔다"며 마약 투약 혐의는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이상보는 "가족을 연이어 잃고 우울증이 왔다. 그 때부터 우울증이 심해져 항우울제와 신경안정제를 복용해 왔다"며 "처방을 받아 치료제를 복용한 것일 뿐 마약류가 아니다. 오늘 병원에 가서 진단서와 처방전을 다 뗐고 변호사와 상담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경찰의 마약 시약 검사 양성반응과 자신이 마약 투약 혐이를 인정했다는 일부 보도 내용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이상보는 "병원에서는 아무 문제가 없었고, 주치의 또한 아무 문제가 없다고 했다"며 "경찰 시약 검사에서 두 줄로 음성 반응이 나왔는데, 검사 하나에서 한 줄은 선명한데 한 줄이 희미하게 나온 것이다. 신경정신과 약을 먹었기 때문에 아주 미세하게 검출될 수 있다고 하더라"라고 부연했다.

이상보는 "현재 '멘붕'이 왔다. 사건을 수습하고 있지만 정신이 하나도 없고 충격이 커서 기사도 읽지 않고 있는 상태"라면서 "혐의를 인정했다니, 제가 마약 투약 혐의를 인정했다면 이렇게 나와 있을 수가 있겠나"라고 반문하며 거듭 억울함을 호소했다.

1981년생인 이상보는 2006년 데뷔, 여러 드라마와 영화에 출연했으며 지난해 KBS일일극 '미스 몬테크리스토'에 주연으로 출연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477&aid=0000381374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