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지고 '이것' 뜬다"..커피시장 지각변동 조짐 [신현보의 딥데이터]






빅데이터 플랫폼 기업 아이지에이웍스가 집계하는 모바일인덱스에 따르면 스타벅스의 앱 주간 활성 사용자 수(MAU, 안드로이드 및 iOS 사용자 합산·중복포함)는 올 초 대비 10.7%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스타벅스와 함께 대표적인 프리미엄 커피전문점으로 꼽히는 커피빈 또한 같은 기간 17.4% 이용자 수가 감소하고, 투썸플레이스의 '투썸하트'와 할리스는 연초 대비로는 상승했으나 각각 지난 6월과 7월 고점을 찍은 이후 이용자 수가 최근 각각 6%와 14%가량 빠졌다. 



반면 메가커피, 컴포즈커피 등 저가형 커피전문점의 앱 사용자 수는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최근 밥상 물가가 크게 오르면서 학생과 직장인 등 소비자들이 저가형 커피를 찾는 사람들이 늘어나는 탓이다.

특히 이중 메가커피와 컴포즈커피의 약진이 두드러진다. 특히 메가커피 앱 '메가MGC커피 멤버십'의 이용자 수는 연초 대비 40.5%나 늘었다. 늘어난 이용자만 약 20만 명에 달한다. 또한 컴포즈커피 앱 이용자 수 또한 연초 17만6000여명에서 최근 26만7000여명으로 51.8% 증가했다. 메머드커피의 '매머드 오더'는 4만 명을 밑돌던 이용자 수가 최근 6만 명 후반까지 올라 71.5% 상승했다. 메가커피, 컴포즈커피, 메머드커피의 앱 이용자 수는 전 연령대에서 모두 증가세를 보인다.



고가 커피전문점의 앱 이용자 수가 정점을 찍고 하락세를 타기 시작한 6월과 7월은 소비자물가상승률이 6%대를 기록하면서 외환위기 후 최고치를 기록했을 때다. 특히 지난 8월 외식 물가는 전년 동월 대비 8.8% 뛰면서 1992년 10월 이후 30년 만에 최고 상승률을 기록하기도 했다.

직장인 선 모(29) 씨는 "월급은 그대로인데 식사를 거를 수는 없고, 커피값을 아끼기 위해 저가형 커피를 선호하게 됐다"면서 "예전에는 잘 가지도 않던 회사 앞 아메리카노 2000원대 카페가 지금은 미어터지는 수준이다"고 말했다.


https://v.daum.net/v/20220912091301109

>

댓글
넷플릭스 수리남 후기 짤로 표현
1bang
LV 10
09-12
76
강제징용 피해자를 ‘채권자’라 칭한 대통령
1bang
LV 10
09-12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