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소한 찰스3세…"케이크 남으면 보관했다 다음날 먹어"

1bang LV 1 09-12

왕실 공보관을 지낸 줄리언 페인은 10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더타임스의 일요판인 선데이타임스에 기고한 글에서 왕세자 시절 찰스 3세의 일상을 상세히 소개했다.

페인에 따르면 찰스 3세의 '가사'는 수십 년간 그의 함께 한 소수의 헌신적인 직원들에 의해 운영된다.

찰스 3세는 제철 과일샐러드, 견과류에 차를 곁들인 아침 식사로 하루를 시작했다고 한다.

아침 식사 시간 많은 계란이 준비된다는 항간의 소문과 달리 공보 관리로 일하는 동안 찰스 3세의 아침 식탁에서 삶은 달걀을 본 적이 없다고 페인은 전했다.

보통 공식 일정은 이른 아침부터 오후 5시까지 이어진다. 

찰스 3세는 점심을 먹지 않았다고 한다. 대신 그는 오후 시간 열량을 보충할 간식거리를 준비했다.

페인 전 공보관은 찰스 3세가 이전의 많은 왕실 인사들과는 달리 사치스러운 생활과 거리를 뒀다고 설명했다. 찰스 3세는 평소 낭비를 싫어했고, 여러 번 수선한 구두를 오랜 기간 신었다.

연이은 일정을 소화한 뒤 찰스 3세는 오후 5시께 샌드위치나 과일 케이크를 먹으며 휴식하곤 했다. 먹다가 남은 케이크는 다음날을 위해 플라스틱 용기에 담아 보관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01/0013432920?sid=104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