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라리 한국간다"…日, 관광 재개에도 여행객 안 늘자 '특단 조치'

앞서 지난 6월 일본은 입국자 상한선을 2만명으로 늘리는 등 국경을 개방한 이후에도 외국인 여행객이 크게 늘지 않아 골머리를 앓았다. 일본 출입국재류관리청의 집계(속보치)를 보면 7월 일본에 입국한 외국인은 17만8000여명이었으나 관광목적 입국자는 7903명에 불과했다.

엔저와 저물가 기조에도 해외 여행객의 발길이 뜸했던 것은 일본 정부가 개인 자유여행은 물론 단체관광 중 인솔자 없는 여행을 불허했기 때문이다. 또 무비자로 관광할 수 있던 과거와는 달리 비자 발급에 2~3주가 소요되는 점, 엄격한 코로나19 바이러스 예방 조치가 시행된다는 점 등이 관광객에게 부담을 주는 요소로 꼽혔다.

CNN은 지난 2일 '일본 여행이 재개되었는데 왜 관광객은 돌아오지 않나'라는 기사에서 "미국이나 유럽 등 서양 여행자들은 즉흥적인 성향이며 정해진 일정을 따르는 것에 거부감이 일본 관광을 선호하지 않는 이유"라고 전했다.

미국 뉴욕에 거주 중인 멜리사 뮤지커는 CNN에 "과거 일본을 6번 정도 방문했다"며 "여행이 재개됐다고 해서 다시 방문할 계획이었으나 제한적인 조치에 단념하고 한국으로 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국경 개방 이후에도 외국인 관광객이 크게 늘지 않자 입국 규제를 대폭 완화했다. 기시다 총리는 지난달 31일 "관광객들은 다음 주부터 가이드 없이 패키지 투어를 통해 일본을 방문할 수 있으며, 현재 2만명 수준으로 설정된 하루 입국 허용 인원도 5만명으로 늘릴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공항 입국 절차도 원활히 진행할 것"이라며 "전 세계적으로 국제 교류가 더욱 활발해지는 가운데, 일본도 값싼 엔화를 활용하기 위해 이 흐름에 동참한다"고 말했다. 또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자에 한해 입국 시 출발 72시간 이내에 받은 코로나19 검사 음성증명서 제출 의무 역시 면제했다.


 

윤슬기(seul97@asiae.co.kr)
 


 

>https://view.asiae.co.kr/article/2022090618455224026
 

댓글
한국의 제사 얘기도 인터넷에 올리면 스웨덴에서 밥 안 주는 것만큼 난리날듯.twt
1bang
LV 10
09-07
제주도 현지 할망들에 의해 검증된 찐 맛집 알려줌
1bang
LV 10
09-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