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왜 수건 빨래를” 따지자…“네 엄마한테 물어봐라” 상사 역정냈다

1bang LV 10 09-01



2020년 8월 새마을금고 공채로 입사한 A씨. 출근 첫날부터 A씨에게 맡겨진 업무는 밥 짓기, 수건 빨래였다. A씨의 공식적인 업무는 창구 수납, 고객 응대다. 1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A씨는 “처음에 인수인계 해주신 분이 50대 여성 직원이었다. 그분께서 몇시쯤에 밥을 해야 하고, 쌀이랑 물량을 이 정도 하고 이런 걸 인수인계해주시는 걸 보고 그때부터 조금 이상하다고 느끼긴 했다”고 했다.

빨래하고 밥 차리는 업무는 주로 여성 직원들을 전담했다고 한다. A씨는 “가끔 정말 너무 바빠서 식사 준비가 덜 돼 있다고 그러면 남자 직원분들이 간혹 한 번씩 도와준 적은 있다”고 했다.

수건을 세탁한 이유에 대해선 “지점에 있는 남자 화장실에만 수건이 배치돼 있었는데, 그 수건을 저한테 빨아오라고 했다. 남자 직원이 아닌 여자 직원인 저한테
.”라고 했다.

A씨는 입사한 지 1년 뒤, 처음으로 남자화장실 수건 빨래에 대한 문제제기를 했다고 한다. 돌아온 건 ‘역정’이었다. A씨는 “‘너희 엄마한테 가서 물어봐라. 남자 직원들한테 (수건) 빨아 오라고 할 수 있냐고’ 하더라. 이런식으로 부모님까지 거들먹거리면서 무례한 폭언을 하더라”고 주장했다.

문제제기 이후 A씨는 이유 없는 직장 내 괴롭힘을 당했다고 한다. A씨는 “일이 점점 커지는 거 같아서 두려운 나머지 며칠 후, 제가 살아왔던 배경이랑 달라서 좀 당황스러웠던 것 같다고 사과를 드리고 그 이후로는 제가 시키는 대로 수건을 빨아왔다”고 했다.

코로나 시국에 잦은 회식, 직원들을 향한 이사장의 막말도 A씨를 고통스럽게 했다. A씨는 “이사장은 회식을 굉장히 강요했다. 코로나 시국에도 강제로 회식을 하자고 했다. 안 가겠다고 하면 전화해서 나오라고 하고, 퇴근한 직원한테도 다시 오라고 하고. 불참한 직원들은 이사장 밑에 있는 상사들에게 혼났다”고 했다.

A씨는 “코로나 시국 때 제가 회식을 안 나간 적이 있다. 그런 저를 지점장이 따로 불러서 ‘너 자꾸 이렇게 회식 안 나오면 이사장님이 다른 거에 근거해서 인사 해고시킬 수도 있다’ 이런식으로 퇴사 종용도 많이 하셨다. 회식도 직장 생활 일부인데 이것도 참여안할 거면 사표 쓰고 나가라 이런 말도 자주하셨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A씨는 “이번 기회에 다른 괴로움을 겪고 계신 분들도 용기를 내서 보도를 해 주셨으면 좋겠다. 그렇게 해서 잘못된 조직 문화 뿌리가 정리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현재 유급 휴가를 받고 쉬고 있다는 A씨는 “그분들 얼굴 안 보니까 조금 괜찮아지긴 했다. 제가 회사 휴가 나오기 전까지만 해도 굉장히 힘들었다. 신고를 결심하게 된 것도, 어차피 신고해서 나중에 보복을 당하나 지금 이대로 괴로운 삶을 사나 큰 차이가 없을 것 같아서였다. 지금 저도 조사를 받고 있으니까 녹취 파일 이런 걸 다시 듣는데, 그걸 다시 듣는 것만 해도 가슴이 뛰고 손이 떨린다. 아직 거기에 대한 공포심이나 트라우마 같은 건 좀 극복이 덜 된 것 같다”고 했다.

A씨의 폭로를 접수한 고용노동부는 지난달 26일 특별근로감독팀을 편성하고 특별감독에 들어갔다.

https://naver.me/FpMcMunp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