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리타(소아성애)도 반드시 나쁜 것만은 아니다”

1bang LV 10 09-01

“뉴진스 선정성?···10대도 성적 표현할 수 있어”


시인 겸 문화평론가 김갑수가 뉴진스를 둘러싼 선정성 논란에 대해 “미성년도 성을 표현할 수 있다”며 뉴진스를 옹호했다.

김갑수는 29일 공개된 팟캐스트 방송 ‘매불쇼’에 출연해 “뉴진스의 ‘쿠키’ 정도는 해외에 흔히 있는 비유”라며 “10대 또한 성을 표현할 수 있다”고 밝혔다

김갑수는 “뉴진스의 경우 해맑고 자연스러운 외모의 미성년이 성적 의미가 들어간 야한 노래를 부르면서 이면적인 이미지의 충돌을 노린 것 같다”며 “이 정도는 즐겁게 소비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소속사(하이브 산하 어도어)가 ‘쿠키’가 성적 내용이 아니라고 열심히 해명은 했지만 설득력이 없다”며 “영어 능통자가 말하는 데로 성적 의미로 얼마든지 비칠 수 있다”고 했다.

부적절한 성적 취향을 가진 이들에게 콘텐츠를 제공하는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는 “롤리타(소아성애)도 반드시 나쁜 것만은 아니다”라며 “대중 문화 상품은 여러 형태의 성적 환상을 제공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article/144/0000833840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