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업 중인데.." 교단에 드러누워 여교사 촬영한 남중생

1bang LV 1 08-28



[이데일리 권상민 기자] 수업 중인 교사를 놀리듯 촬영하는 학생의 모습이 올라와 충격을 주고 있다.

문제의 영상은 12초 분량으로 지난 26일 오후 틱톡에 올라왔다.



한 남학생이 교단에 올라가 영어 수업을 진행하고 있는 여교사 뒤에 드러누웠다. 이어 스마트폰을 들고 교사를 아래에서 위로 촬영하기 시작했다. 교실에는 다른 학생들도 많았지만 아무도 제지하지 않았다. 오히려 재미있다며 웃는 소리도 들렸다. 촬영 당하는 교사도 학생을 말리지 못했다. 무시하고 수업을 이어나갈 뿐이었다.
영상은 올라온지 6시간 만에 조회수 6만 뷰를 넘기며 빠르게 퍼졌다. 댓글에는 교권 추락을 우려하는 반응이 이어졌다. “남자 선생님이면 덜할 텐데 여자 선생님만 보면 일진 노릇을 한다”, “체벌을 다시 부활시켜야 한다”, “학교가 엉망이 됐다” 등이었다.

이 영상을 올린 틱톡 계정에는 비슷한 내용의 다른 영상도 많았다. 수업 중에 남학생이 상의를 벗고 여교사에게 장난스럽게 말을 걸거나, 채팅 앱을 즐기는 모습 등이었다. 이러한 광경이 빈번하게 발생했음을 짐작할 수 있었다.

28일 이데일리 취재를 종합하면 영상은 충남 홍성의 한 남자 중학교에서 촬영된 것으로 여교사는 해당 학급의 담임이었다. 영상을 올린 이 반 학생은 “친구가 수업 중에 앞으로 나가서 눕기에 그 상황이 재밌어 (틱톡에) 올렸다”며 “학교에 피해를 준 것 같아 죄송스럽다”고 전했다. 학교는 영상을 내리도록 조치했고 추가적인 취재에는 응하지 않았다.

https://v.daum.net/v/20220828133011316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