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에 빠진 반려견 구하려다가 급류 휩쓸린 40대… 구조 성공

1bang LV 1 08-04

>http:/n.news.naver.com/mnews/article/020/0003443803?sid=102

 

 

물에 빠진 반려견을 구하려다 함께 위험에 처한 40대 남성이 주민으로 구성된 119시민수상구조대에 의해 무사히 구조됐다.

4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 27분경 양평군 용문면 용소교 물가에서 A 씨가 물에 빠진 반려견을 구하려다가 급류에 휩쓸렸다.

마침 마을주민 등으로 이뤄진 119시민수상구조대가 지나가다 A 씨를 발견했다. 구조대는 드로우백(투척용 구조·구명 로프)과 구명환을 이용해 A 씨와 반려견을 용소교 교각 아래 안전지대로 이끌어 구조했다.

이어 잠시 후 도착한 양평소방서 대원들이 들것과 크레인을 활용해 A 씨와 반려견을 교각 위로 끌어 올렸다. 구조된 A 씨와 반려견은 큰 부상 없이 119구급대로 인계됐다.
 


 

A 씨 같이 물에 빠진 사람을 발견했을 경우 직접 물에 뛰어들지 말고 주변에 있는 장대나 구명 장비 등을 이용해 구조해야 한다. 임현준 가평소방서 구조대원은 “물에 빠진 사람은 주변에 있는 물건을 아무거나 잡으려고 하는 습성이 있기 때문에 구조자를 껴안거나 팔이나 발을 잡으면서 두 명이 같이 사고를 당할 수 있어 조심해야 한다”며 “주변에 있는 장대나 인명구조함에 있는 구명환, 드로우백, 구명조끼 같은 장비를 활용해서 구출해 주는 게 가장 좋다. 신고를 바로 해주는 것도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hyewon@donga.com


 


0003443803_002_20220804135801105.jpg?typ
 

 

0003443803_001_20220804135801069.jpg?typ

댓글